LG전자 박일평 CTO, 집에서 시작되는 ‘좋은 삶’ 비전 제시
LG전자 박일평 CTO, 집에서 시작되는 ‘좋은 삶’ 비전 제시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9.0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심하고 편리하고 재미있는 ‘좋은 삶’ 위해 끊임없는 변화 만들것”
LG전자가 현지시간 3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한 ‘IFA 2020’에서 ‘집에서 좋은 삶이 시작됩니다(Life’s Good from Home)’를 주제로 프레스 콘퍼런스를 진행했다.CTO 박일평 사장이 홀로그램으로 등장해 프레스 콘퍼런스를 진행하는 모습
LG전자가 현지시간 3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한 ‘IFA 2020’에서 ‘집에서 좋은 삶이 시작됩니다(Life’s Good from Home)’를 주제로 프레스 콘퍼런스를 진행했다. CTO 박일평 사장이 홀로그램으로 등장해 프레스 콘퍼런스를 진행하는 모습.

[모닝경제= 박대웅 기자]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이 3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한 ‘IFA 2020’에서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터(Lifestyle Innovator)로서 혁신을 선도하는 가운데 고객들의 안심하고 편리하고 재미있는 ‘좋은 삶’을 위해 끊임없는 변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의 연사인 박일평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는  프레스 콘퍼런스장 무대에 직접 나오는 대신 미리 촬영한 홀로그램으로 등장, 코로나19가 앞당긴 뉴노멀 시대의 변화된 생활을 조망하며 집에서 ‘안심’, ‘편리’, ‘재미’ 등 3가지 가치를 극대화해 고객에게 ‘좋은 삶’을 제공한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박 사장은 “코로나19를 마주하고 있는 우리는 집에 대한 새로운 잠재력을 확인하고 변화해야 하는 상황에 있다”며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터(Lifestyle Innovator)로서 혁신을 선도하는 가운데 고객들의 안심하고 편리하고 재미있는 ‘좋은 삶’을 위해 끊임없는 변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을 통해 누리는 좋은 삶

박 사장은 고객들이 보다 안심할 수 있는 건강한 삶을 위한 LG전자 스팀가전을 소개했다. 스타일러,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은 차별화된 ‘트루스팀(True Steam)’ 기술을 적용했다.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드는 트루스팀은 살균, 탈취 등에 효과적이다.

올레드 TV는 스스로 빛을 내며 정확한 블랙을 구현하고 섬세하게 표현한다. 주변 밝기나 콘텐츠의 장르에 따라 최적의 화면을 제공하는 ‘돌비비전(Dolby Vision) IQ’, 감독이 의도한 색감과 분위기를 살려주는 ‘필름메이커모드(Filmmaker Mode)’ 등은 보다 실감나는 화면을 즐길 수 있게 해 재미를 더한다. 또 올해 출시한 48형 올레드 TV는 차원이 다른 화질과 뛰어난 반응속도 등을 갖춰 몰입감이 중요한 게이밍 TV로 활용하기 적합하다.

LG 씽큐 앱은 2017년 처음 런칭된 이후 끊임없이 진화하며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시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가전제품을 최적의 상태로 관리해주는 프로액티브 서비스(Proactive Customer Care)를 지원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제품의 작동상태를 분석하고 예상되는 고장을 사전에 감지해 알려준다.

LG전자는 약 1년 간 미국에서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지원하며 고객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을 포함한 다른 지역으로도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며 지원하는 제품 수와 관리 항목도 2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 선제적 연구개발 지속하며 일상의 혁신 가속화

LG 클로이(LG CLOi) 로봇은 레스토랑이나 병원에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LG전자는 상업용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지난 7월 클로이 서브봇을 본격 출시했다.

박 사장은 로봇이 사람 간의 상호작용을 대신하는 효율적인 대안이 될 것이라며 “오픈소스 로봇 운영체제(ROS2)와 호환되는 LG 클로이 플랫폼을 기반으로 LG전자 로봇이 동작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자율주행, 로봇지능과 같은 핵심기술을 갖춘 LG 클로이 플랫폼이 로봇 생태계를 확대하고 제품 개발 기간을 단축해 로봇사업이 성장하는 데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LG전자는 원격으로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디지털 전환을 통해 고객이 건강을 관리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박 사장은 “인공지능을 통해 고객은 더 쉽고 정확하게 24시간 내내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서울대학교병원과 함께 만성질환자의 상태를 관리하는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 경기도 판교신도시에 조성한 LG 씽큐 홈 공개

박 사장에 이어 LG전자 BS사업본부 유럽사업담당 김경호 부사장이 연단에 올랐다. 김 부사장은 최신 가전 제품과 IT 기술이 조화를 이루며 고객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삶을 누리도록 해주는 LG 씽큐 홈을 소개했다.

씽큐 홈은 LG전자가 경기도 판교신도시에 조성한 실제 공간이다. 이번 IFA 2020의 주제인 ‘Life’s Good from Home’을 고스란히 담았다. LG전자의 차별화된 에너지 솔루션을 포함해 집 안 주요 기기들을 똑똑하게 관리하는 스마트홈 통합 솔루션이 구현돼 있다.

행사 중에는 독일 현지와 씽큐 홈을 실시간으로 연결하는 세션도 진행됐다. 씽큐 홈에 있던 박일평 사장은 집 안을 손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설치된 스마트 미러인 ‘LG 씽큐 홈컨시어지(LG ThinQ Home Concierge)’를 직접 소개했다.

고객들은 LG 씽큐 홈컨시어지를 이용해 가전의 동작상태를 한 눈에 확인해 조작할 수 있다. 에너지 패널 기능은 고객이 집 안 전체의 에너지 소비량을 확인하고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주차장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소와도 연결돼 있어 원격으로 충전을 시작하거나 멈추고, 차량의 충전 상태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박 사장은 “씽큐 앱과 씽큐 홈이 플랫폼으로서의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이러한 LG 씽큐 플랫폼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와 솔루션, 비즈니스 모델 등을 창출해 변화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이번 IFA 2020에서 LG 씽큐 홈을 앞세워 독일 현지에서의 오프라인 전시를 대신해 최신 가전 제품과 IT 기술을 소개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