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비대면 '상생 팔도장터' 개최
한전, 비대면 '상생 팔도장터' 개최
  • 이상수 기자
  • 승인 2020.09.07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어려움 겪고 있는 지역 농특산물 구매 활성화 일환
생산자와 소비자 직거래로 연결해 주는 비대면 온라인 장터

[모닝경제= 이상수 기자] 한국전력( 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와 상생하고 지역 농특산물 구매 활성화를 위해 7일부터 11일까지 5일간 비대면  '상생 팔도장터'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상생 팔도장터는 전국의 대표 농특산물을 임직원들이 직접 만날 수 있도록 생산자와 소비자를 직거래로 연결해 주는 온라인 장터다.

이번 장터는 본사 임직원만이 참여하던 기존 '사회적경제 금요장터'를 대신해 전 임직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규모를 확대했고 판매하는 물품은 전국의 한전 지역본부 및 지자체에서 직접 추천을 받은 각 지역을 대표하는 상품 총 10개로 구성됐다.

상품 판매는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현장 판매 대신 '사전 예약 후 사후 배송'의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며, 추석 명절 전 물품을 배송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전은 이에앞서 지난 2019년부터 총 8차례 '사회적경제 금요장터'를 통해 약 6천만원 이상의 판매 수익을 올리며 지역 농특산물 소비 촉진에 적극 동참했다.

이 장터 시행을 통해 전국 각 지역 농가들은 한전의 2만3천여명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상품 판로를 확대하게 됐으며, 임직원들은 직거래를 통해 값싸고 품질 좋은 농특산물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은 앞으로도 지역 농특산물 구매에 대한 직원들의 관심을 지속적으로 유도하며 지역과 상생하는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