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수평적 기업문화' 제약업계 선도... '님' 호칭문화 도입
광동제약, '수평적 기업문화' 제약업계 선도... '님' 호칭문화 도입
  • 나미경 기자
  • 승인 2020.09.25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급체계 축소 등 코로나19가 보수적인 제약사 조직문화도 바꿔
광동제약 본사 전경
광동제약 본사 전경

[모닝경제= 나미경 기자] 코로나19 팬더믹 이후로 사회적인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기업문화에도 수평적 조직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대체적으로 타 업종 회사들보다 다소 보수적이라고 평가받는 제약업계에도 이같은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이 중에서도 소통과 상호존중을 기반으로 점진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고 있는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이 주목받고 있다.

광동제약은 올해초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빠르게 대응하고 구성원의 업무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새로운 인사제도를 도입했다.

직원의 직급체계를 4단계(G1~G4)로 간소화했으며, 직급과 관계없이 호칭을 ‘님’으로 통일하고 상호 존칭을 사용하도록 한 것이 주내용이다. 

광동제약은 다소 어색할 수 있는 ‘님’ 호칭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사내 캠페인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광동제약 한 직원은 “호칭이 바뀌면 임직원간 상호존중의 문화가 확산되고, 이를 통해 기업과 구성원이 함께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광동제약 구성원들은 새로운 제도 시행 후 기존보다 수평적이고 유연한 소통이 가능해져 업무만족도가 높아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광동제약은 인사제도의 혁신, 일하는 방식 개선과 같은 제도적 혁신과 더불어 임직원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업무 환경 조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와 유연근무제 등의 환경에서 보다 자율적이고 책임감있는 업무 자세가 중요해짐에 따라 새로운 제도에 대한 공감대도 보다 폭넓게 형성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광동제약은 지난 2014년 매주 금요일마다 자율복장으로 출근하는 캐주얼데이를 도입하고, 2018년에는 이를 주2회(목요일, 금요일)로 확대했다. 

작년부터 실시한 ‘워크 스마트 프로젝트’ 역시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다. 

워크 스마트 프로젝트는 사내에 존재하는 비효율적 관행을 찾아 제거하고 지시, 보고, 회의, 피드백, 협업 등 5가지 분야에서 업무표준을 정립하여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해 진행됐다. 

프로젝트 실행 후 지난해 말 실시된 설문조사에서 70% 이상의 직원들이 비효율적 관행개선과 새로운 업무표준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변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났다.

또한 사진 공모전 등 구성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사내 행사도 수시로 진행해 직원들이 회사에 대해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고 이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