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업들, 대(對) 인도 수출 15억달러 추가 잠재력 있다"
"한국 기업들, 대(對) 인도 수출 15억달러 추가 잠재력 있다"
  • 신목 기자
  • 승인 2020.10.14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탠다드차타드그룹, 코로나19 이후 성장 방안으로 한•인도 신규무역 기회 제시
한국 기업들의 대 인도 무역확대 추가 기회가 약 15억 달러에 달한다는 전망이 나와 눈길을 모은다.
한국 기업들의 대 인도 무역확대 추가 기회가 약 15억 달러에 달한다는 전망이 나와 눈길을 끈다.

[모닝경제= 신목 기자] 스탠다드차타드그룹은 한국 기업들이 대(對) 인도 수출을 연간 약 15억 달러 확대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밝혔다.

스탠다드차타드그룹은 ‘스탠다드차타드 무역 기회 보고서(Standard Chartered Trade Opportunity Report)’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인도 기업들 또한 대(對) 한국 수출을 약 20억 달러 늘릴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양국 간 무역 확대 잠재력은 연간 35억 달러 수준에 이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스탠다드차타드 무역 기회 리포트는 인도와 인도의 주요 무역 대상국들 간의 상품과 서비스 전반에서 기업들이 해외에서의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상품 및 서비스, 즉 잠재력이 큰 수출품의 확대 기회를 추적한다.

구체적으로 코로나 이후 경제활동 재개 시의 중기적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경제 분석 모델을 바탕으로 산출한 잠재 수출액과 실제 수출액을 비교한다.

이를 통해 인도의 주요 12개 교역국 대상 수출 추가 기회는 330억 달러, 주요 12개 교역국의 인도 대상 수출 추가 기회는 410억 달러로 집계되는 등 인도와 주요 12개 교역국 간의 수출 확대 잠재력은 연간 총 740억 달러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인도 수출 확대 잠재력이 가장 큰 부문은 자동차 산업 및 자동차 부품/액세서리 산업으로 실제 수출액의 37%에 해당하는 2억 8800만 달러의 수출 확대 기회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 자동차 산업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산업 중 하나로, 글로벌 수요 둔화에도 불구하고 SUV및 전기차 판매 호조에 힘입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한국 자동차 산업은 2018~2019년 자동차 수입이 약 3억 달러 증가한 인도에서 성장 잠재력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인도는 최근 주요 자동차 생산국으로 부상하면서 자동차 부품을 대량 수입하고 있다.

자동차 산업에 이어 인도 수출 잠재력이 있는 한국의 다른 산업 분야로는 편직물, 금융 서비스, 인조 필라멘트/섬유 소재, 의약품이 뒤를 이었다. 

양정원 SC제일은행 트랜젝션뱅킹부 총괄 상무보는 “한국과 인도가 갈수록 세계 경제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하게 됨에 따라 양국은 더욱 긴밀하고 생산적인 관계로 발전할 것”이라며 “SC그룹은 인도 최고의 외국계 은행으로서 대(對) 인도 수출 잠재력이 큰 산업 분야의 국내 기업들이 현지에서 원활한 비즈니스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다양하고 차별화된 글로벌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