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위기를 촉매 삼아 POST-코로나시대 주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위기를 촉매 삼아 POST-코로나시대 주도"
  • 신목 기자
  • 승인 2020.10.12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68돌 기념사에서 포스트코로나·디지털·지속가능 강조
한화그룹 본사 사옥.
한화그룹 본사 사옥.

[모닝경제= 신목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창립 68주년을 맞아 그룹 임직원들에게 '포스트 코로나', '디지털', 지속가능'을 화두로 제시했다. 

지난 9일 창립 68주년을 맞았던 한화그룹은 올해는 예년과 달리 창립기념식은 생략하고, 12일에 계열사별로 언택트 창립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기존 계열사별 집합 행사로 진행하던 창립기념식을 비대면 방식으로 변경한 것이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김승연 회장은 12일 그룹 사내방송을 통해 전달된 창립 68주년 기념사를 통해 “위기를 미래 창조의 촉매로 삼아 포스트 코로나를 주도하자”는 메시지와 ‘포스트 코로나’, ‘디지털’, ‘지속가능’을 화두로 던졌다.

김 회장은 이번 창립기념사에서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전혀 새로운 위기라고 규정하며, 변화된 산업지형과 새로운 규칙이 지배할 포스트 코로나를 주도할 사업전략과 선도적인 역량을 갖출 것을 강조했다.

또 비대면의 일상화를 피할 수 없는 환경 속에서 디지털 기반 인프라와 조직문화로 위기대응에 민첩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점도 주요하게 언급했다.

금융 부문에는 앞선 금융문화를 창조하기 위한 디지털 혁신의 속도를 높일 것을 요청했다.

제조 부문에는 AI 및 빅데이터를 접목한 스마트 공장 환경 구축을, 서비스 부문에는 디지털 기술로 고객 일상에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할 것을 주문했다.

김 회장은 ‘책임을 다하는 투명한 경영’으로 지속가능한 한화를 만들어야 한다는 메시지도 전달했다.

이를 위해 태양광, 그린수소 에너지 솔루션,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사업 등 글로벌 친환경 시장경제의 리더로서 한화그룹이 환경을 위한 혁신의 움직임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끝으로, 김 회장은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고 있는 임직원의 노고에 대한 격려도 잊지 않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