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파파고, 이미지 ‘바로번역’ 기능 새로 선봬
네이버 파파고, 이미지 ‘바로번역’ 기능 새로 선봬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11.04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파고 앱에서 촬영한 이미지 속 번역문 이미지 위에 바로 제공
네이버 파파고 이미지 '바로번역' 예시 이미지
네이버 파파고 이미지 '바로번역' 예시 이미지

[모닝경제= 박대웅 기자] 네이버 파파고가 이미지 속 텍스트를 이미지 위에서 바로 번역해주는 이미지 ‘바로번역’ 기능을 새롭게 선보였다. 

한국어, 영어, 일어, 중국어, 베트남어, 태국어 등 총 6개 언어에서 사용 가능하다.

이미지 ‘바로번역’은 파파고 앱에서 번역을 원하는 이미지를 촬영하면 이미지 속 상황에 알맞은 번역문을 이미지 위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에 파파고가 제공하던 이미지 번역에서 사용자가 번역을 원하는 단어들을 수동으로 문질러 선택해야 했던 부분을 간단히 촬영만 하면 되도록 신규 기능을 추가했고, 이미지 위에서 바로 번역문을 제공하기 때문에 텍스트의 위치, 색깔이나 크기에 따른 텍스트의 중요도 등 이미지가 갖고 있는 정보를 그대로 유지한 번역 결과를 확인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거리에 있는 표지판이나 메뉴판을 파파고 앱으로 촬영한 후 '바로번역'을 하게 되면, 이미지 내에 보이는 표지판의 방향, 음식 사진과 함께 번역문을 확인할 수 있어 사용자는 상황에 더욱 알맞은 번역 내용을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다.​

​기존 이미지 번역의 경우 단순히 문자를 검출하여 번역하기 때문에 문장 구조가 불완전하여 사용자가 선택하는 텍스트 영역에 따라 번역 품질이 일정하지 않았다. 

이에 네이버 파파고팀은 인식된 문자들의 디자인과 문장 구조를 분석하여 번역에 적합한 문장을 찾는 자체 딥러닝 모델 HTS를 연구 개발하여 번역 품질을 한단계 높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