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3Q 영업이익 흑자전환...야구 라인업 매출 견인
게임빌, 3Q 영업이익 흑자전환...야구 라인업 매출 견인
  • 차준수 기자
  • 승인 2020.11.1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매출 342억원, 영업이익 55억원, 당기순이익 50억원 기록
게임빌 CI

[모닝경제= 차준수 기자] 게임빌이 올 3분기에 야구 라인업의 매출 견인에 힘입어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11일 게임빌에 따르면 올 3분기에 매출 342억원, 영업이익 55억원, 당기순이익 50억원을 기록했다.

기존 스테디셀러들 외에도 ‘게임빌프로야구 2020 슈퍼스타즈’, ‘MLB 퍼펙트이닝 2020’ 등 야구 라인업이 3분기 매출을 견인하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3.5% 소폭 상승했다.

‘게임빌프로야구 2020 슈퍼스타즈’는 일본, 미국, 대만 등 글로벌 전지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하면서 매출이 증가했고, ‘MLB 퍼펙트이닝 2020’은 MLB 리그 일정과 연계한 신규 콘텐츠 및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견조한 실적에 기여했다.

특히 해외 매출 비중은 62%를 차지해 해외 시장에서의 성장성이 두드러졌다. 4분기에는 야구 라인업의 포스트시즌 효과를 비롯, 스테디셀러 ‘별이되어라!’의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하여 꾸준한 실적 상승을 도모한다.

잇따라 출시될 다양한 장르의 신작 라인업들은 본격적인 성장세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 특히 흥행력을 검증받은 유명 IP 기반의 신작들이 눈에 띈다.

내년 초에는 ‘아르카나 택틱스’와 ‘프로젝트 카스 고’가 출격한다. 랜덤 디펜스 RPG ‘아르카나 택틱스’는 인기 웹툰 ‘아르카나 판타지’의 탄탄한 스토리를 접목하고, 창의적인 덱 조합을 통해 전략의 묘미를 느낄 수 있도록 게임성을 높여서 내년 2월 글로벌 버전으로 출시한다.

‘프로젝트 카스 고’는 PC 및 콘솔을 통해 글로벌 누적 2백 만 건이 넘는 판매고를 기록한 히트 레이싱 IP를 모바일 디바이스로 진화시킨다.

사실적인 레이싱의 재미를 원버튼 방식으로 현실감있게 구현해 글로벌 유저들을 폭넓게 흡수한다는 전략으로 내년 3월 글로벌 전지역에 출시한다.

또한 전세계에 좀비 열풍을 일으킨 글로벌 유명 IP인 ‘워킹데드’를 활용한 ‘WD 프로젝트(가칭)’는 글로벌 히트 게임 탄생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 게임은 ‘빛의 계승자’, ‘크리티카: 천상의 기사단’을 통해 두차례 호흡을 맞췄던 펀플로와 함께 수집형 RPG로 개발 중이다.

원작 IP 특유의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과 독특한 아트 스타일로 다양한 캐릭터들을 개성 넘치게 구현하고, 몰입감을 극대화시켜서 내년 하반기에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자체 IP에 기반한 게임 출시도 활발하게 준비하고 있다.

그동안 축적한 내부 개발의 노하우를 활용한 자체 개발 신작 ‘프로젝트 C(가칭)’는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 감각적인 일러스트와 전략적인 파티 플레이를 강조한 방치형 RPG로 유저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제공할 예정이다.

나아가 2022년에는 컴투스와 협력하여 자체 유명 IP인 ‘제노니아’를 활용한 MMORPG ‘월드오브 제노니아(가칭)’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제노니아’ 시리즈는 ‘게임빌 프로야구’, ‘놈’과 함께 게임빌을 대표하는 IP 가운데 하나로 글로벌 6,3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글로벌 히트작이다.

‘월드 오브 제노니아’는 액션 RPG 장르였던 ‘제노니아’의 전투 방식을 계승해 논타겟팅 전투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며 비주얼 액션풍의 카툰 렌더링 그래픽을 적용해 개발한다.

앞으로도 게임빌은 자체 보유 IP 및 외부의 검증된 유명 IP를 활용한 다양한 장르 신작들을 내세워 국내∙외 시장에서 성장 폭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