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비대면 성장 힘입어 '커머스사업' 매출 확대 지속
NHN, 비대면 성장 힘입어 '커머스사업' 매출 확대 지속
  • 신목 기자
  • 승인 2020.11.1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N 사옥.
NHN 사옥.

[모닝경제= 신목 기자] NHN이 비대면시장의 확대에 힘입어 지난 3분기에 커머스사업 매출이 지속 성장하면서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25%나 성장하는 높은 실적을 기록했다.  

13일 NHN에 따르면 올 3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9.2%, 전분기 대비 3.5% 증가한 4,194억원,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24.5%, 전분기 대비 3.6% 오른 274억원, 당기순이익은 321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3분기 매출을 부문별로 보면 ▲게임 매출은 웹보드 게임의 계절적 비수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PC방 영업 중단 등에도 불구하고, 규제 환경 변화 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한 1,004억원으로 집계됐다.

결제 및 광고사업 부문은 페이코 오더, 페이코 쿠폰 등 NHN페이코 매출 성장세와 NHN한국사이버결제의 온라인 PG와 해외 가맹점 결제 증가, NHN ACE의 매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37.9%, 전분기 대비 7.6% 상승한 1,689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3분기 페이코 거래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고, 그중 오프라인 결제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성장하며 전체 결제의 14% 비중까지 확대됐다.

커머스 부문은 에이컴메이트의 광군제 대비 물량 선주문 등 B2B 매출 호조와 NHN Global의 온라인 채널 수요 증가, 그리고 NHN고도 주요 가맹점의 지속적인 거래규모 증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41.5%, 전 분기 대비 10.6% 성장한 739억원을 기록했다. 

콘텐츠 부문은 NHN comico의 안정적인 콘텐츠 매출과 벅스의 음원 유통 매출 증가로 전 분기 대비 7.2% 증가한 425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술 부문은 공공기관의 클라우드 수요 증가, 협업 플랫폼 ‘NHN두레이’의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공급 기업 선정에 따른 고객사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22.9% 증가한 39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NHN 정우진 대표는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유례없는 상황 속에서 외부 환경에 대한 빠른 대응과 새로운 기회 모색에 주력하며, 비대면 시장 확대에 힘입어 결제 및 커머스 사업의 괄목할 만한 성과가 두드러졌다”며, “NHN은 종합 IT기업으로서 전 사업 부문의 고른 성장을 위해 필요한 대내외적인 변화를 적극 검토하고,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