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진료에 약배송까지...비대면 진료서비스 '성큼'
비대면 진료에 약배송까지...비대면 진료서비스 '성큼'
  • 나미경 기자
  • 승인 2020.11.20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닥터NOW 국내 최초로 비대면진료부터 약배달까지 모두 가능
닥터NOW 서비스 화면.
닥터NOW 서비스 화면.

[모닝경제= 나미경 기자] 국내에도 비대면 의료서비스 상용화가 성큼 다가왔다.

(주)닥터가이드는 지난 8일 잠정 중단했던 ‘배달약국’ 서비스를 ‘닥터NOW’라는 서비스로 개편해 재개한다고 밝혔다. 

닥터NOW는 국내 최초로 비대면 진료와 함께 조제약 배달까지 되는 서비스이다.

고령사회로 나아가면서 의료서비스의 중요도는 당연히 올라갈 것이고 비대면 의료서비스의 일원화로 더욱 편리해져 혜택을 받는 사람도 늘어날 전망이다.

IBIS에 따르면 2025년 세계 비대면진료 시장은 약 48조원 규모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국내 비대면 의료 서비스도 경쟁력을 갖출 필요가 있다.

실제로 지난 2월 국내에서 전화처방 및 진료가 시행된 이후로 9월까지 약 80만 건 이상의 진료가 이뤄졌다. 

지침 시행 이후 우려가 되었던 의료사고는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고 대형병원 쏠림현상도 일어나지 않았다. 또한, 실제로 약 50%가 넘는 진료가 지방의 1차 의료기관에서 이뤄졌다.

WHO에서도 만성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개인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그에 합당하는 의료 접근성도 갖춰져야 한다고 말한다. 

비대면의료 서비스가 상용화 된다면 경증질환 관리가 더욱 수월해져 만성질환 예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의료 취약 계층은 큰 혜택을 볼 수 있다. 2018년 보건복지부에서 분석한 치료가능사망률을 보면, 서울 강남구는 10만 명당 29.6명인데 반해 경북 영양군은 107.8명으로 3~4배의 격차를 보인다. 

이런 의료사각지대에 비대면 의료서비스, 특히 일원화된 의료서비스의 접근성이 높아진다면 불평등이라는 문제를 해결하는데 일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닥터가이드는 잠정 중단기간 동안 비대면 의료서비스의 일원화를 위해 비대면 진료 기능을 추가했고 이용자, 약사들의 의견을 반영해 안전하게 약을 복용할 수 있는 기능들을 보완했다. 

㈜닥터가이드의 ‘배달약국’은 지난 8월부터 두 달 동안 수도권 지역에 조제약 배달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제공한 경험이 있다.

새롭게 탄생한 ‘닥터NOW’ 서비스는 전국 회원 의료기관의 협력을 통해 비대면 진료를 시작했다. 

닥터가이드 측은 지역의 1차, 2차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고 평소 진료를 받던 동네 의사에게 꾸준히 진료를 받는 서비스를 구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닥터가이드 장지호 대표는 “고등학생 시절부터 의대에 진학해서까지 의료봉사를 하면서 의료서비스에 접근하기 어려운 사람들을 만나 그들의 고충을 알고 있었고 그들을 위한 진료, 간단한 진료라도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눈으로 봤다. 이러한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기회를 제공해주는 것이 보건의료인의 기본적인 마음가짐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조제약 배송 서비스 관련해서는 일부 환자에게 위험 가능성이 있는 의약품은 약사의 판단에 따라 배송하지 않도록 가이드라인을 재정비 했다.

약 배송중 약 종류를 수령인이 아니면 확인할 수 없도록 2차 밀봉 절차를 보완했다. 

또한, 일부의약품의 경우 바로 수령이 안되면 약국으로 바로 회수하도록 전문 배달업체와 합의해 이용자의 기본적인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기존의 DUR을 통한 오남용 방지, 복약지도의 이중화, 본인 인증 후 서비스 이용 과정 등 안전장치도 서비스 과정에서 필수적으로 확인 할 수 있도록 보완작업도 끝냈다. 

서비스 이용과정을 모니터링 해 악의적인 이용자가 있는 경우 차단하고 따로 관리할 예정이다. 

장 대표는 “앞으로도 이용자와 약사님들의 의견을 모아 부족한 부분은 시스템적으로 계속 보완하여 안전사고가 단 1건도 일어나지 않도록 예의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