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
한화, 계열사 주총 분산 개최...주주친화 경영 행보2015년부터 전자투표제 도입 등 주주권익보호 시스템 강화 노력 지속
한화그룹 본사 전경.

[모닝경제] 한화그룹이 올해도 적극적인 주주친화경영 행보를 이어간다.

20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한화는 올해 정기 주주총회를 슈퍼주총데이를 피해 오는 27일 개최한다.  

그룹 다른 상장사들과도 겹치지 않게 분산 개최 함으로써 주주 참여권리를 최대한 보장하기 위함이다.

㈜한화는 2017년에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주관 ESG(환경·사회적책임·지배구조)평가에서 지배구조 분야 등급 ‘A’ 및 종합등급 ‘A’ 를 획득한 바 있다.

아울러 2015년부터는 이미 전자투표제를 도입하여 투자자들이 온라인으로  주주권리를 행사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금년에는 모바일 접속까지 가능하도록 했다.

㈜한화는 주주들과 경영성과를 공유하기 위한 배당금 지급정책도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특히, 우선주 및 3우B는 17년 말 기준 기준금리 (1.5%) 및 KOSPI 예상 평균 시가배당률보다(1.86%) 높은 시가배당률(2.9~3.5%)을 보장하며 주가 변동성에 대한 리스크를 상쇄하고 있다.

이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자의 기업 의사결정 참여)와 관련이 있으며, 향후 경영 효율성 및 투명성을 보장함으로써 주주가치제고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올해 전자투표 일정은 주주총회에 맞추어 26일까지 한국예탁결제원 전자투표시스템을 활용하여 진행할 수 있다.

여기에 ㈜한화 4개 부문(화약, 방산, 무역, 기계) 사업과 연관된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 사외이사를 구성함으로써 경영활동간 발생하는 각종 리스크 관리 및 발전방안 관련 실질적인 조언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한화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주주친화 경영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가며 자체 사업경쟁력 강화, 재무구조 개선 등을 통해 기업가치를 높여 주주의 이익을 최우선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노력을 펼쳐 나갈 예정이다. 

오경곤 기자  ohkg@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