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식품·유통
프리미엄 햄버거 '쉐이크쉑', 반포터미널에 7호점 오픈터미널 매장 특수성 살려 ‘쉑 블렌디드 커피’ 판매
 ‘쉐이크쉑(Shake Shack)’ 센트럴시티점.

[모닝경제] SPC그룹(회장 허영인)은 서울 반포에 위치한 복합생활문화 공간 ‘센트럴시티’에 프리미엄 버거 브랜드 ‘쉐이크쉑(Shake Shack)’ 7호점을 열었다.

‘쉐이크쉑 센트럴시티점’은 서울 교통의 허브인 센트럴시티터미널과 백화점, 호텔, 영화관, 서점 등 각종 편의시설이 갖춰진 센트럴시티 1층에 350㎡, 130석 규모로 자리잡았다.

터미널에 위치한 쉐이크쉑 7호점은 내부 천장과 벽면에 여러 점들을 선으로 교차시켜 전세계 도시가 연결된 모습을 표현했으며, 이른 시각부터 이용객이 많은 매장 특수성을 고려해 인천공항점에 이어 두 번째로 ‘쉑 블렌디드 커피(Shack Blended Coffee)’를 판매한다.

또한, 센트럴시티점은 쉑버거, 쉑스택, 스모크쉑 등 기존의 대표 메뉴 외에도 바닐라 커스터드에 딸기 퓨레, 바나나 슈가콘이 어우러진 ‘센트럴 베리 반하나(Central Berry Banhana)’를 시그니쳐 메뉴로 선보인다.   

쉐이크쉑은 7호점 오픈을 기념해 12일부터 14일까지 총 3일간 매일 방문고객 선착순 200명에게 선글라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지난 11일에는 오픈 사전행사로 SPC행복한장학금을 받은 장학생을 포함한 60여명의 취업 준비생을 센트럴시티점에 초청해 응원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SPC행복한장학금은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등 SPC그룹이 운영하는 매장에서 근무하는 아르바이트 대학생 중 매년 200명을 선발해 등록금의 50%를 지원하는 제도다.

쉐이크쉑 관계자는 “연간 1500만 명의 승객이 이용하는 서울 교통의 중심지 센트럴시티터미널에 위치한 센트럴시티점에서 더 많은 고객들에게 쉐이크쉑의 맛과 호스피탈리티(hospitality, 따뜻한 환대) 문화를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쉐이크쉑은 2001년 美 뉴욕에서 시작된 프리미엄 버거 브랜드로 영국, 일본, UAE 등 세계 주요 13개국에서 매장을 운영 중이다. 국내에는 SPC그룹이 독점운영 계약을 맺고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정선경 기자  jungsk@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