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머니 돈이되는 금융팁
[돈이되는 금융팁] 동남아 휴가갈 땐 '이중환전'이 수수료 절약휴가철 해외여행시 유익한 금융정보

[모닝경제] 해외여행 중 카드로 물건을 살 때는 현지통화로 결제하는 게 낫다.

왜냐하면, 현지통화가 아닌 원화로 물품대금을 결제하는 DCC(Dynamic Currency Conversion, 국내카드 회원이 해외가맹점에서 물품대금을 원화로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 원화결제 수수료(약 3∼8%)가 추가되기 때문이다.

또 동남아시아 국가 등의 통화는 국내에서 현지통화로 환전하는 것보다 미 달러화로 환전한 후 현지 도착 후에 다시 현지 통화로 환전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미 달러는 국내 공급량이 많아 환전수수료율이 2% 미만이지만, 동남아 국가 등의 통화는 유통물량이 적어 4~12%로 높기 때문이다.

휴가철을 맞아 국내 및 해외여행 단계별로 알아두면 유익한 금융정보를 소개한다.

■ 카드 사용시

우선, 해외여행 중 카드 결제시 현지통화(달러, 유로 등)로 결제하는 것이 유리하다.

또 이달부터는 해외에서 원화결제가 차단되는 서비스도 미리 신청할 수 있다. 해외 원화결제를 원하지 않는 소비자는 각 카드사의 홈페이지, 콜센터, 모바일 앱 등 편리한 방법으로 ‘DCC 사전 차단 서비스’를 신청하실 수 있다.

또 한국에서 해외 호텔 예약사이트 또는 항공사 홈페이지 등에 접속하여 대금결제시 DCC가 자동으로 설정된 곳도 있으므로 자동 설정여부를 그 업체에 확인하고 결제해야 나중에 추가 수수료 부담을 덜 수 있다.

만약 결제 후 신용카드 영수증에 현지통화 금액 외에 원화(KRW) 금액이 표시되어 있다면 DCC가 적용된 것이니 취소하고 현지 통화로 다시 결제해줄 것을 그 업체에 요청할 필요가 있다.

여행 중 본인도 모르게 카드가 위·변조 되어 귀국 후 부정사용이 발생할 수 있다. 본인이 국내에 있을 경우 해외에서의 카드 승인을 거절하는 서비스(출입국정보활용동의 서비스)를 이용시 부정사용을 예방할 수 있다.

출입국정보활용동의 서비스는 카드사와 법무부 출입국관리국간에 본인의 출국 또는 미출국 여부 정보만 공유되며, 출국일자 또는 행선지 등은 제공되지 않는다. 또한 카드사에 1회 신청시 지속적인 서비스가 가능하다.

■ 환전

동남아시아 국가 등의 통화는 국내에서 현지통화로 환전하는 것보다 미 달러화로 환전한 후 현지 도착 후에 다시 현지 통화로 환전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미 달러는 국내 공급량이 많아 환전수수료율이 2% 미만이지만, 동남아 국가 등의 통화는 유통물량이 적어 4~12%로 높기 때문.

지난달말 기준 KEB하나은행 기준 동남아 국가들의 환전수수율은 방글라데시가 4%, 태국․말레이시아 5%, 인도네시아 7%, 대만·필리핀 9%, 베트남 11.8% 등이다.

■ 자동차보험

자동차보험은 가입일 24시(자정)부터 보험회사의 보상책임이 시작되므로 보험특약은 출발 전일까지(24시) 가입해야 보상받을 수 있다.

또 렌터카 이용 계획이 있는 경우 ‘렌터카 손해담보 특약’에 가입하면 렌터카 업체의 ‘차량손해면책 서비스’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렌터카 수리비 등을 보상받을 수 있다.

실제로, 렌터카 손해담보 특약에 가입할 경우 통상 렌터카 업체의 ‘차량손해면책’ 서비스 수수료보다 20%∼25% 수준 저렴하다.

한상희 기자  hansh@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