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m -PHOTO
박카스 대장정, 20박 21일간 서울서 목포까지~ 577Km 완주동아제약, 19일 대학생 국토대장정 완주식 개최... 청춘들의 도전 마침표를 찍다
제21회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 완주식장으로 대원들이 힘차게 뛰어 오고 있다.
제21회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 완주식에서 대원들이 서로 껴안고 기뻐하고 있다.

[모닝경제] 더 넓은 세상으로 나아가기 위한 청춘들의 뜨겁고 열정 넘쳤던 도전이 드디어 마침표를 찍었다.

동아제약(대표이사 사장 최호진)은 19일 오후 2시 전라남도 목포시에 위치한 유달경기장에서 박카스와 함께하는 ‘제21회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 완주식 행사를 가졌다.

올해로 21주년을 맞이한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은 지난해 20회까지 25만 6,586명이 지원했으며, 2,857명이 참가했다. 참가대원들이 그동안 걸었던 누적 거리는 1만 1,454km에 달하며 서울과 부산(약 400km)을 14회 이상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

또 시작해인 1998년 경쟁률은 24대 1에 불과했지만, 이듬해 144명을 뽑는 데 1만 8,617명이 지원해 경쟁률은 129대 1로 급증했다. 21회까지 평균 경쟁률이 90대 1을 기록하며 대학생들이 선호하는 대외활동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지난 6월 29일 평화의 땅 평창에서 출정식을 시작으로 20박 21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던 동아제약 대학생 국토대장정은 제천, 문경, 상주, 김천, 거창, 함양, 남원, 광주를 거쳐 종착지인 서해 항구도시 목포까지 577.9km를 걸었다.

동아제약 최호진 사장은 완주식에서 “긴 시간 동안 고통을 참고 무사히 완주를 해준 여러분들을 칭찬해주고 싶다”며, “무더위와 폭우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국토대장정을 완주했듯이 앞으로 사회에 나가 일을 할 때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자기 일은 늘 자기가 하면서 남을 칭찬하고 격려해주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국토대장정에 참가한 김예림 대원은 “혼자였으면 절대 완주할 수 없었을 것이다. 함께 걸으며, 격려의 말과 옆에서 도와주는 동료들 덕분에 20박 21일간의 대장정을 무사히 완주할 수 있었다”며 “이번 국토대장정을 통해 정신적, 육체적 한계를 극복하고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었다”고 완주 소감을 전했다.

나미경 기자  namk@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