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
김동연 부총리 “정부, 삼성과 간극 줄여 나가겠다”6일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 방문....이재용 부회장과의 만남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삼성과 현장소통 간담회 참석 차 경기도 평택 소재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 = 기획재정부>

[모닝경제] 우리나라 경제수장인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6일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을 만나 “변화의 중요한 시기에 정부와 시장의 간극을 줄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재용 부회장은 “앞으로 삼성은 의지를 갖고 미래성장동력을 만들고 청년들이 일자리와 꿈을 갖도록 힘쓰면서 협력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에게 지지받고 온 국민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대표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6일 오전 경기도 평택 소재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 이재용 부회장 등 삼성의 주요 경영진들과 현장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김동연 부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경제의 패러다임이 전환되는 중요한 시기에 우리경제 대표주자인 삼성의 역할이 그 어느때보다 지대하게 중요하다”면서 이에대한 삼성의 선도적 역할을 당부했다.

아울러 그는 동반성장의 모범을 만들고 확산하는데 주도적인 역할과 함께 재계 전반에 투명한 지배구조를 정립하고 불공정 거래관행을 개선해 나가는데 삼성이 적극 기여해 줄 것을 부탁했다.

또 우리경제의 매우 중요한 전환기에 변화에 미리 대응하는 미래담론에도 힘써주길 부탁했다.

이에대해 삼성은 미래 성장동력 발굴, 인재 양성, 창업 활성화 등 혁신 생태계 조성 방안에 관심을 갖고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가 6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은 반도체산업은 4차 산업혁명의 출발지이고 토양이라며, 전산업에 큰 영향을 미치는 반도체 사업에 철두철미한 기술개발과 투자로 초격차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AI, 5G 등 미래 성장사업에 집중 투자하여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며, 특히 바이오는 ‘제2의 반도체’가 될 수 있도록 과감한 투자와 혁신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삼성은 또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여 삼성직원이 아닌, 일반 취업 준비생에게 양질의 S/W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등 보유한 S/W 역량과 경험·노하우를 사회에 개방·공유할 것이며, 사외 벤처 지원 프로그램으로 삼성 직원이 아닌 외부 일반인들의 스타트업 도전도 응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삼성의 성공이 상생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동반성장과 상생 문화 확산에도 힘쓰고, 1~2차 협력사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는 자금지원 프로그램도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하는 등 협력사의 경영애로도 세심히 살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삼성은 이어진 간담회에서 평택단지의 안정적인 전력 확보 방안, 바이오, 5G 등 미래 성장산업의 경쟁력 제고, 핵심산업기술 보호방안 등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김 부총리는 “반도체공장 신설에 따른 추가 전력공급 방안, 바이오 분야 규제개선, 현장 전문인력 양성 등에 적극 협의하고, 국가핵심기술 추가 지정, 기술탈취 목적의 해외M&A에 대한 관리 강화 등 산업기술 유출방지에도 힘쓰겠다”고 답변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6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 간담회를 마친 후 이재용 삼성정자 부회장과 직원식당에서 오찬을 하기 위해 식판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오경곤 기자  ohkg@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