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전기·전자
자동차 한 대보다 더 비싼 'LG 올레드TV', 200만원 '문턱'까지 떨어져77인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1700만원, 기아차 소형SUV '스토닉'보다 비싸
LG 베스트샵 서울양평점에 설치된 LG 올레드 TV.

[모닝경제] 그동안 고가(高價) TV의 대명사였던 LG 올레드 TV를 200만원대에서 구입할 수 있게 됐다.

7일 LG전자는 이달 말까지 올레드 TV 할인행사를 진행, 55인치 제품(모델명: 55B8C/55B8F)을 종전보다 30만원 낮춘 209만원에 판매한다.

이 가격대는 프리미엄급 LCD TV와 견줄 수 있는 수준이다.

당초 55인치 올레드 TV 가격은 LG전자가 양산을 시작한 2013년에는 1,500만원이었다. 5년만에 86%나 낮아진 셈이다.

대형 올레드 TV도 파격적으로 할인한다. 77인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모델명: 77W8W)’를 기존보다 600만원 낮춘 1700만원에 판매한다.

또 기존에 1700만원에 판매하던 77인치 올레드 TV(모델명: 77C8K)는 200만원 낮춰 1,500만원에 판매한다.

하지만, TV 한 대 가격의 1700만원은 소형 자동차 한 대보다 더 비싼 수준이다.

6일 기아자동차가 출시한 2019년형 소형 SUV ‘스토닉’은 모델별로 가격차이가 있지만, 1.4 가솔릴 모델(디럭스 트림)의 경우 가격이 1625만원이다.

LG전자는 올해 국내에서 거둔 TV 매출액 절반 이상을 올레드 TV로 창출하고 있다.

이에 대해 LG전자 측은 ▲인공지능 화질엔진 ‘알파9’으로 구현한 한 차원 높은 화질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 ‘딥씽큐(DeepThinQ)’를 적용한 AI 기능 ▲높아진 가격 경쟁력 등으로 분석했다.

올레드 TV는 백라이트가 없이 화소 하나 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 완벽한 블랙 화면을 만들어 낼 수 있다. 현존하는 TV 중 가장 자연색에 가까운 화질을 구현한다.

한편 올해 올레드 TV 세계 시장규모는 약 250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LG전자가 올레드 TV를 처음 양산하기 시작한 2013년에 30만대 수준이었으나, 5년만에 8배로 늘어난 것이다.

오는 2022년에는 935만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대웅 기자  parkdw@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