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
한화 김승연 회장, "5년내 매출 100조 달성... 22조 투자, 3.5만명 고용"중장기 투자규모 확대로 경영환경변화에 대응, 정부 성장정책에 동참

[모닝경제]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이 미래 성장기반 구축과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향후 5년간 22조원의 신규 투자와 3만50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이를 통해 2018년 현재 70조원 수준의 매출 규모가 5년 후인 2023년에는 100조원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

한화그룹은 12일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담은 중장기 투자 및 고용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한화는 오는 2022년까지 5년동안 핵심 사업 및 신산업에 22조원을 투자해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혁신성장을 추진키로 했다.

연평균 투자금액은 4.4조원으로 최근 3년 평균 3.2조원보다 37% 가량 증가한 규모다.

항공기부품 및 방위산업 분야의 해외 진출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4조원을 투입해 국산 무기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방위산업 한류(韓流)를 이끌 수 있도록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석유화학 부문에서는 원가경쟁력 확보와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해 5조원 가량 투자하기로 했다.

고용창출 효과가 큰 신규 리조트와 복합쇼핑몰 개발 등 서비스 산업에도 4조원을 투자한다.

글로벌 1위 태양광 기업으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신재생에너지 3020’정책에 적극 부응하기 위해 태양광 사업 분야에도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그룹 사업의 또다른 축인 금융부문의 투자에 대해서는 금융시장 환경을 고려하여 별도로 추가 확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화는 향후 5년간 3만5000명을 신규 채용하며, 좋은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나선다. 

한화그룹의 연간 일자리 창출 규모는 3~4천명 수준이었으나, 2016년부터 태양광 공장 신설 등 국내 신사업에 진출하며 매년 6천여명 수준으로 채용 규모를 확대해왔다.

앞으로 5년간 역대 최대 규모인 매년 7천여명 수준을 채용할 계획이다.

한화큐셀 진천공장 내부모습.

차준수 기자  chajs@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