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m-스타(★)
배우 송중기, ‘코 없던 몽골소년’과 5년만의 재회
배우 송중기 씨가 코의 외부 형태 뿐 아닌 콧구멍도 없어 코로 숨을 쉴 수 없는 심한 기형을 가졌던 몽골 환아 네르구이(11살)군을 5년만에 다시 찾아, 수술을 건강하게 잘 마치고 돌아가기를 바란다며 격려했다.

[모닝경제] 배우 송중기씨가 17일 태어날 때부터 코가 없었던 몽골 소년과의 인연을 이어가고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을 방문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MEDICAL KOREA’ 한국의료 홍보대사였던 송 씨는 지난 2013년 몽골 소년 네르구이 바람사이(11)와 인연을 맺게 됐다.

당시 네르구이는 서울성모병원에서 국내 최초 3D 프린트 기술로 만든 인공구조물 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받고, 몽골로 돌아가기 전 퇴원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송 씨를 만나 처음 인연을 맺었다.

수술 후 성장에 맞춰 인공코의 기능을 보완하고, 식사가 어려울 정도로 심한부정 교합을 치료하고자 다시 한국을 찾은 네르구이 소식에, 송 씨가 이날 다시 병원에 깜짝 방문한 것이다.

네르구이는 몽골어로 ‘이름없음’이라는 뜻이다. 심한 장애로 이름조차 없어, 치료를 받기 위해 한국을 들어올 때 여권에 적혔던 이름이다. 네르구이는 코의 외부 형태 뿐 아닌 콧구멍도 없어 코로 숨을 쉴 수 없는 심한 기형을 가진 6살 소년이었다.

한국에서 이마의 피부를 늘리는 조직확장기 삽입술로 조직을 얻었고, 피부가 충분히 늘어난 후 콧구멍을 만들어 구강과 연결해 호흡이 가능해 졌다. 갈비뼈와 연골을 가져와 콧대와 콧방울을 만드는 등 각종 첨단 의료기술이 동원된 고난이도 수술을 받았었다.

새롭게 만들어진 비강 통로를 유지하기 위해, 환자 맞춤형 비강 통로용 특수 스텐트를 삽입하고 외비 흉터를 제거하는 수술도 받았었다. 이 특수 스텐트는 포스텍 기계공학과 조동우 교수팀이 병원으로부터 제공된 CT 이미지를 받아 디자인 되었으며, 3D프린팅 기술로 제작한 구조물로 국내 최초로 임상에 적용됐다.

주치의 성형외과 이종원 교수는 “얼굴의 윗부분(상악골)이 안쪽으로 들어가 있는 상태라 코 안이 계속 건조해 숨쉬기 불편하기 때문에, 성장 진행 속도를 소아청소년과와 협진하여 확인 후 코의 기능을 원활하게 살리는 얼굴뼈 성형 수술 시기를 논의할 것”이라며 치료 계획을 밝혔다.

이어 이 교수는 “아직 성장기에 있어 코의 나머지 부분을 외관상 보기 좋게 하는 미용수술은 영구치가 나오고 난 이후로 예상되어, 치과와 협진으로 치아교정을 먼저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나미경 기자  namk@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