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치·사회
"남북, 65년간 이어진 한반도 정전상태 사실상 종지부"문재인 대통령- 북한 김정은 위원장, 19일 평양공동선언문 발표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 = 청와대>

[모닝경제]  지난 1953년부터 지금까지 65년간 이어져온 한반도 정전상태가 사실상 종지부를 찍게 됐다. 

19일 평양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에 이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2차 정상회담을 갖고, 평양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또한 남북정상은 이번 공동선언문에 따른 부속합의서로 군사합의서도 채택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백화원에서 남북 정상의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방북기자단에게 평양공동선언의 의미를 설명하는 회견을 열고 "비핵화 부분과 관련해서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 남북 정상이 상당한 시간을 할애해서 심도 있게 논의한 것 자체가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또 "이번 회담 결과를 토대로 북미협상이 좀 더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와관련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이번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오늘 선언에는 크게 한반도의 비핵화, 남북관계 개선 그리고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군사 분야 합의가 담겨있다"면서 "이번 선언을 통해 1953년부터 지금까지 65년간 이어져온 한반도 정전상태를 넘어 실질적 종전을 선언하고 그를 통해 조성된 평화를 바탕으로 공동 번영으로 가는 구체적 실천 방안을 제시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목 기자  shinmok@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