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증권
금융당국, 휴면성 증권투자재산 3100억 주인 찾아준다휴면성 증권계좌, 미수령주식ㆍ배당금, 실기주과실 등 전체 대상
금융위원회는 오는 12월말까지 유관기관 및 업계와 공동으로 휴면성 증권투자재산에 대한 주인 찾아주기 캠페인을 추진한다. 사진은 최종구 금융위원장 이 시중은행 관계자와 얘기를 나누는 모습.

[모닝경제] 금융당국이 오는 12월말까지 휴면성 증권투자 재산 약 3100억원에 대해서 주인 찾아주기에 나선다. 

20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휴면성 증권투자재산 평가액은 총 3183억원에 달한다. 

증권회사가 관리하고 있는 휴면성 증권계좌의 계좌수는 약 1550만개이고, 평가 잔액은 1194억원이다. 

또한 3개 명의개서 대행기관(예탁결제원,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에 보관된 미수령 주식ㆍ배당금은 1,634억원이며, 실기주과실은 배당금 355억원, 주식 200여만주에 달한다.

이에따라 금융위는 금감원, 금융투자협회 및 예탁원 등과 공동으로 올 연말까지 「휴면성 증권투자재산에 대한 주인 찾아주기 캠페인」을 추진한다. 

이 캠페인은 증권부분 최초로 실기주과실까지 전체 휴면성 증권투자재산에 대해 고객의 현재 주소지로 ‘개별 안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휴면성 증권투자재산 보유사실 및 정리ㆍ수령방법 등을 개별 안내하고, 상시조회 시스템 등 적극적인 홍보활동도 병행한다. 

휴면성 투자재산 보유고객에게 우편, 이메일, SMS, SNS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개별 통지하고,  증권회사와 예탁원 등 명의개서대행기관은 캠페인 대상 고객의 현재 주소지를 파악하여 우편물을 발송하며 이메일, SMS, SNS 등 방법을 부수적으로 사용한다. 

다만, 현 주소지로의 통보를 원치 않는 고객은 사전신청을 받아 신청내용에 따라 개별 안내된다.

한상희 기자  hansh@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