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난치질환 환아 쉼터 바자회 적극 후원
남양유업, 난치질환 환아 쉼터 바자회 적극 후원
  • 정선경 기자
  • 승인 2018.09.20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피, 음료 등 1964개 물품 후원,
꿈틀꽃씨 바자회 모습.

[모닝경제] 남양유업(대표이사 이정인)이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쉼터인 ‘꿈틀꽃씨’가 주관한 바자회를 후원했다.

18일부터 20일까지 서울대학교병원 본관 1층에서 열린 ‘꿈틀꽃씨’ 쉼터 바자회는 기증받은 의류, 서적, 간식 등을 판매하여 그 수익금을 서울대어린이병원에서 치료중인 중증·희귀난치질환 환자와 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번 바자회에는 남양유업과 지속적으로 상생협력 봉사활동 중인 청년봉사단체 ‘벽의민족’, 연예인봉사단 ‘스마일플러스’ 등 여러 단체가 동참해 훈훈함을 더했다.

‘남양유업’은 커피, 차류, 음료 등 창립연도를 의미하는 1964개의 상온제품을 후원했고, 청년단체 ‘벽의민족’은 책과 응급 물품을, 연예인봉사단 ‘스마일플러스’와 종합 모자 전문기업 ‘루이엘’, 프리미엄 스킨케어 화장품 ‘셀라피’ 등은 고급 수제 모자와 피부 재생 화장품 등을 각각 후원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청년단체 ‘벽의민족’, 연예인 봉사단 ‘스마일플러스’ 등 여러 단체들과 힘을 합쳐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해 나갈 것”이며 “최고경영자의 품질철학으로 개발·보급된 뇌전증 환아 치료식 ‘케토니아’ 제품처럼 앞으로도 ‘일등품질’을 바탕으로 소수 환아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