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100세시대 건강
[건강칼럼] “현대 문명病 ‘비만’, 2-6세에 결정”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문진수 교수

[모닝경제] 비만과 과체중은 대부분 2~6세에 결정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서울대병원 문진수 교수(소아청소년과)

최근 독일 라이프치히대학병원 안제 코너 교수팀은 0-18세 어린이 51,505명의 체질량지수(BMI)를 추적 조사한 결과를 세계 최고 권위지 뉴잉글랜드의학저널(NEJM)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비만 청소년 53%가 5세부터 과체중·비만을 보였고, 3세 때 비만 90%는 청소년 시기에도 과체중·비만으로 이어진다고 보고했다.

특히 2-6세에는 BMI가 증가하지만 비만 청소년은 그 증가율이 정상보다 월등히 높아서 이 시기가 청소년은 물론 성인 비만으로 이어지는 중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그러나 한창 자라는 아이들의 음식을 줄이면서 체중 조절을 시키는 것은 부모 입장에서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비만은 당뇨, 고혈압 등 대사성질환은 물론 심혈관계질환과 각종 합병증을 일으켜 사망까지 이르게 하는 현대 문명병이다. 따라서 비만은 어렸을 때부터 조절하는 것이 평생 건강을 유지하는 지름길이라 할 수 있다.

이에대해 서울대병원 문진수 교수(소아청소년과)는 “인스턴트 음식과 튀김, 당류를 피하고 통곡을 많이 섞은 잡곡밥과 신선한 과일, 야채를 먹는 것만으로도 큰 도움이 된다”며 “단체생활을 시작하면서 섭취하게 되는 급식에도 비만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 아울러 연령에 맞는 신체활동과 운동도 추가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교수는 “이번 연구는 아동의 정기적 성장 모니터링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영유아 건강검진을 잘 활용해 아이의 상태를 체크해야 한다”고 전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생후 4개월부터 71개월까지 영유아에게 단계별로 총 7차례 무료 건강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나미경 기자  namk@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