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m -경제人
KT 황창규 '5G시대' 포부는?..."글로벌 1등 플랫폼 사업자"3일 전 임직원에 'CEO 생각나누기' 메세지 보내...5G시대 나아갈 방향 제시
KT 황창규 회장이 3일 전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세지를 통해 "KT는 5G시대 개막으로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글로벌 1등 지능형 플랫폼 사업자로 탈바꿈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 모닝경제 G.D>

[모닝경제] 대한민국이 지난 1일 자정(0시)부터 세계 최초로 5G 상용 전파 송출을 시작한 가운데 KT아현지사 화재로 5G시대 개막에 대한 말을 아껴왔던 KT 황창규 회장이 3일 임직원들에게 5G시대의 포부를 드러냈다.  

황 회장은 이날 오전 KT 전 임직원에게 발송한 'CEO 생각나누기'란 제목의 이메일에서 "5G 상용화 시대를 맞아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글로벌 1등 지능형 플랫폼 사업자로 탈바꿈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회장은 메세지에서 "5G 1호 가입자로 사람이 아닌 로봇(로타)이 선정된 것은 3G, LTE 시대와 달리 5G 시대에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혁신기술과 융합으로 이전에 없던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KT는 지난 1일 자정(0시)을 기점으로 3.5GHz 100MHz대역의 5G 전파 송출을 통해 5G 상용망을 개통했다.

또 5G 전파 송출과 함께 잠실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KT 5G 1호 가입자로 사람이 아닌 인공지능 로봇 ‘로타’로 선정했다.

KT는 1호 머신(Machine) 가입자를 시작으로 하여 2호, 3호의 머신 및 B2B 파일럿 가입자로 새로운 영역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황창규 회장은 "과거 통신사업이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였다면 5G 시대에는 B2B(기업간거래), B2G(공공) 분야의 플랫폼과 연계해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등 지금까지 상상으로만 가능했던 것들을 현실로 만들어줄 것"이라며 "5G 플랫폼 위에서 개인 생활이 더 안전하고 편안해지고, 기업 생산성과 국가 경쟁력은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5G 시대를 맞아 KT가 세계 최초를 넘어 세계 최고로 도약할 준비가 됐다"며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여한 900여 명의 전문가, 10기가 인터넷을 비롯한 세계 최고의 네트워크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KT는 글로벌 협회·단체에서 5G 기술표준을 주도하고 세계 최초로 5G 퍼스트콜을 성공한 데 이어 평창 동계올림픽·남북정상회담·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 등 대형 행사에서 5G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기술과 노하우를 축적했다.

황 회장은 또 5G 오픈랩을 통해 500여 개 파트너사와 국내 5G 생태계를 만들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하는 등 5G 서비스의 파급력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기업들과 협력하는 점도 경쟁력으로 꼽았다.

황 회장은 "브라이트, 기가 라이브 TV 등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서비스를 출시했으며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와 연계된 서비스인 스카이십, 기가아이즈를 준비했다"며 "보안 문제는 블록체인 기반의 기가 스텔스 기술로 대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5G 시대의 개막과 함께 글로벌 1등 지능형 플랫폼 사업자로 탈바꿈하기 위한 KT의 행보가 본격화됐다"며 "'세상 모든 새로움의 시작, KT 5G'라는 슬로건처럼 5G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야 한다"고 당부하는 말로 메세지를 마쳤다. 

박대웅 기자  parkdw@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