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여행·항공
마일리지 항공권 출발 3개월 전 취소 시 수수료 '무료'내년 1월21일 발권부터 적용...항공사, 극성수기에도 마일리지좌석 5% 배정
앞으로는 마일리지 항공권도 출발 3개월((91일) 전에 취소하면 취소수수료가 면제된다. 사진은 대한항공 여객기. <사진제공 = 대한항공>

[모닝경제] 앞으로 마일리지로 구매했던 항공권이더라도 출발일 3개월(91일) 전에 취소하면 무료 취소가 가능해진다. 

또 항공사들은 극성수기에도 마일리지 좌석을 5% 이상 배정하되 내년부터는 분기별로 공급석 중 마일리지 좌석으로 소진된 비율도 공개한다.

 5일 국토부에 따르면 그동안 마일리지 좌석은 취소 시점과는 상관없이 3,000 마일의 취소수수료를 부과하여 91일 이전 취소 시 무료 취소가 가능한 현금구매 좌석과 차별적이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그러나 내년 1월 21일 이후 발권한 항공권부터 마일리지 좌석도 91일 이전에는 무료 취소가 가능해진다. 

또 5,000마일 이하를 보유하고 있어 항공권 예약이 어려운 소액 마일리지 보유 승객을 위해 항공분야 이외의 사용처를 꾸준히 확대하고, 사용가치도 높인다. 

우선, 대한항공은 제휴처와의 논의를 통해 타 제휴처에 비해 마일리지 사용가치가 지나치게 낮은 분야에 대해서는 공제 마일리지를 조정하는 등 사용가치를 높인다. 

아시아나항공은 제휴처를 꾸준히 확대하는 한편, 매주 마일리지로 구매 가능한 상품을 제안하는 ‘위클리딜즈(Weekly Deals)’를 통해 커피, 치킨 등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상품들을 마일리지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그동안 마일리지 좌석 소진비율이 공개되지 않으면서 좌석 배정에 관한 불신이 많았으나, 분기별로 좌석 소진비율을 공개하게 된다. 

이에따라 마일리지 좌석배정에 대한 소비자 불신을 없애고, 항공사의 추가적인 좌석 배정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환 기자  kimyh@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