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여행·항공 내 인생 최고의 온천
[내 인생 최고의 온천] 일본 3대 미인온천 ‘우레시노 온천’모두투어 추천 힐링과 맛의 도시 '일본 사가현'... 도자기 장인의 마을 ‘아리타’
우레시노 온천을 대표하는 와타야벳소

[모닝경제] 일본은 4개의 큰 섬으로 이뤄져 있는 열도다. 그 중 한국과 가장 가까운 규슈(九州)는 남한의 절반 정도의 면적과 약 1300만명의 인구가 있다.

부산에서 약 250km 정도 떨어져 있으며, 비행기로 50분, 인천에서는 1시간 20분이면 후쿠오카 공항에 도착하게 된다.

후쿠오카를 비롯한 규슈의 7개 지역 중 우리에겐 아직 익숙하지 않지만 진정한 힐링을 할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사가(佐賀)’ 라는 현(県)이다. 규슈의 북서부에 자리잡고 있는 사가현은 동해를 사이에 두고 우리나라와 마주하고 있어 오래 전부터 대륙과의 교류가 활발했고 우리나라의 문화를 많이 받았다.

마치 우리나라 대표 슬로시티(Slow City)인 장흥, 창평과 같이 깨끗하고 조용한 시골마을 같으면서도 일본의 고유한 장인 정신과 온천, 먹거리까지 겸비하여 다채로운 매력의 색을 갖추고 있는 도시다. 

▶일본 3대 미인온천, 우레시노(うれしのし)

일본여행하면 온천이 빠질 수 있을까? 사가현 우레시노 지역은 1300년 역사를 가진 일본의 3대 미용 온천 중 하나다.

옛날 신공 왕후가 전쟁에서 돌아오다 온천물로 전쟁 부상병들의 상처가 치료되는 것을 보고 ‘기쁘구나! (우레시이)’ 라고 외쳤던 것이 지역이름으로 되었다는 설이 있다.

약알칼리성인 온천수가 피부에서 분비되는 노폐물을 제거해준다. 적당히 기분좋게 뜨끈한 야외 노천탕에서 반신욕을 즐기다 보면 어느새 마음이 차분해지고 평온해짐을 느낄 수 있다.

매끈매끈한 온천수가 만들어주는 부드러운 피부를 만지작거리면 ‘온천하면 역시 일본이구나’ 하고 다시금 감탄하게 된다.

이렇게 만들어놓은 부드러운 피부에 다시 샤워를 하면 온천효과가 사라진다는 것도 알아둘 필요가 있다. 

우레시노 와타야벳소 온천.

▶ 부겐베리아 꽃 천지 부겐하우스, 도자기 장인의 마을 아리타 

온천으로 몸과 마음이 한결 가벼워졌다면 슬슬 발걸음을 옮겨보자.

우레시노 버스센터에서 도보로 약 7분만 걸어가면 부겐하우스라는 꽃천지를 만날 수 있다. 중앙아메리카와 같은 열대 우림에서 서식하는 부겐베리아라는 꽃을 이곳에서는 하우스 온도를 제어하여 1년 내내 아름다운 꽃들을 마음껏 만끽할 수 있다.

하우스 외관을 보고 부지가 좁게 느껴질지도 모르지만, 내부에는 250평의 드넓은 온실에 빨강, 노랑, 분홍 등 화사한 꽃잎의 색깔을 갖춘 부겐베리아가 두 눈을 즐겁게 해준다.

각별히 꽃을 좋아하는 여행자들은 게이트 입구에서 판매 중인 부겐베리아 화분이나 특산품, 염색 스카프 등을 구입하기도 한다.

배가 허기질 때쯤이면 우레시노의 자랑인 두부요리를 먹어보자. 온천유도후라고 불리는 온천탕 두부는 온천수의 다양한 성분들이 두부를 부드럽게 만든다.

한 입 먹어보면 입안에서 녹은 듯이 사라질 정도니 한번 먹어본 자라면 무조건 추천하게 만드는 맛이다.

다채로운 색을 자랑하는 부겐베리아

아리타는 다른 지역보다 조금 더 우리에게 친근감을 준다.

도자기 장인의 마을이라 불리는 이곳의 대표적인 장인이 다름아닌 조선의 ‘이삼평’ 이라는 도공인데 임진왜란 당시 일본으로 끌려왔지만 일본 최초로 백자를 굽는데 성공해 일본 도자기 사상 획기적인 사건의 당사자다.

일본에는 수많은 신사들이 있다. 신사는 신들을 모시는 곳을 뜻한다.

아리타 마을의 도산신사에는 도자기의 신으로 이삼평의 비석을 세우고 도조제를 열고 있다.

실제로 운행하는 기차가 지나가는 기찻길을 건너 계단을 오르다보면 도산신사의 입구와 마주하게 된다.

규모는 크지 않지만 자랑스런 옛 조선의 장인이 일본이라는 나라에서 도자기의 신으로 불리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방문할 가치가 있는 곳이다.

비석을 보기 위해 신사의 산 언덕을 조금 더 오르다 보면 아리타 마을의 가옥들이 한 눈에 들어오는 멋진 광경을 접할 수 있다.

도산신사의 이삼평 비<이상 사진제공 = 모두투어>

도자기에 다소 흥미가 없다면 조금은 도자기와 친근해질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포세린파크라는 테마파크다.

아리타야키라는 일본 전통 공예품을 주제로 만들었으며, 이곳에는 독일의 츠빙거 궁전을 거의 흡사하게 재현해놓고 있어 눈 여겨 볼만하다.                                                                        

이 밖에 플라워가든과 도자기 체험공간, 견학 및 맥주주조장, 기념품 판매점과 같은 다양한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도자기에 관심이 많다면 4월말에서 5월초, 일본의 골든위크 기간에 열리는 아리타 도자기 축제기간에 맞추어서 여행을 계획하는 것도. 사가현 여행의 만족도를 높일 하나의 팁이다.

김영환 기자  kimyh@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