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전기·전자
삼성전자, 기본급의 100~500% 연말 보너스 지급올해 처음 반도체부문 상주 2차협력사 89개사에도 인센티브 지급
삼성전자가 연말을 맞아 임직원들에게 사업부별 성과에 따라 기본급의 100~500%를 특별 상여로 지급한다. 사진 삼성전자 본관.

[모닝경제] 삼성전자가 연말을 맞아 올 1년동안 실적을 크게 올렸던 반도체부문 중심으로 연말 보너스를 지급한다.

특히, 삼성전자는 올해 처음 반도체부문 상주 2차협력사 89개사에도 인센티브를 지급, 지난 8월 발표한 바 있는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방안' 관련 후속 조치도 시행한다. 

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연말을 맞아 임직원들에게 사업부별 성과에 따라 기본급의 100~500%를 특별 상여로 지급하고, 특히 사내 상주 협력사 임직원에게도 특별 상여를 지급하기로 했다.

반도체 경영성과에 기여한 상주 협력사 임직원에게 지급되는 특별 상여는 DS부문의 특별 상여금 재원 중 일부를 상생 협력금으로 조성하고, 회사도 동일한 금액을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추가 출연한 총 182억원 규모다.

또한 삼성전자는 동반성장을 위해 지금까지 1차 우수 협력사에 지급해온 인센티브를 처음으로 2차 우수 협력사까지 확대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DS부문(반도체부문) 상주 2차 협력업체 89개사를 대상으로 43.2억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삼성전자는 올해 1차 우수 협력업체 140여개사에 654억원을 지급했고, 여기에 1, 2차 우수 업체 추가선정과 지급기준 확대를 통한 100~200억원 증액을 감안하면 협력사 인센티브는 최대 897억원이 될 전망이다.

이로써 협력사 인센티브 제도가 도입된 2010년 이후 삼성전자가 협력사에 지급한 인센티브 누적 총액은 총 3,124억원에 이르게 됐다. 

신목 기자  shinmok@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