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보험
SGI서울보증, 가맹사업보증 보험료 최대 25% 인하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가뭄의 단비’......가맹주당 연간 103만원 절감 기대

[모닝경제] SGI서울보증은 오는 10일부터 가맹사업보증보험 일부 상품의 보험료를 최대 25% 인하한다.

6일 SGI서울보증(대표이사 김상택)에 따르면 가맹사업보증보험은 소상공인인 가맹점주가 프랜차이즈 본사로부터 선지급 받는 원자재, 물품대금 및 각종 손해배상 채무를 보증하는 상품으로, 부동산 담보나 현금을 예치하기 어려운 소상공인들이 활용하고 있는 상품이다. 

SGI서울보증은 최근 1년간 2만여 가맹점(가맹점주 기준 6,300여명)에게 약 6,000억원의 가맹사업보증보험을 제공한 바 있다.

이번 보험요율 인하 및 내년 4월 시행예정인 가맹업체별 할인·할증제 도입으로 향후 편의점과 슈퍼마켓은 25.0% 보험료 감면 효과를 보게 된다.

그 외 기타 가맹업은 오는 10일부터 24.7% 할인된 보험료 혜택을 받게 된다.

또한 SGI서울보증은 가맹사업보증보험 외에도 각종 계약 체결시 이행을 담보하기 위해 사용되는 이행보증보험 및 인허가에 필요한 예치금을 대신하는 인허가보증보험 등 5개 상품의 보험요율을 평균 16.8% 인하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보증보험을 이용하는 가맹점주 등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은 연간 총 256억원의 보험료 부담을 절감하여 사업 운용에 수반된 금융비용 부담을 크게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관련 SGI서울보증 관계자는 “이번 인하를 통해 6천여 가맹점주는 연간 약 65억원(업체당 103만원)의 보험료 부담을 절감하게 돼 최근 최저임금 인상 및 출혈 경쟁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 자영업자에게 ‘가뭄의 단비’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붕 기자  parkjb@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