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 '초일류·초격차 100년 기업' 도약 다짐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 '초일류·초격차 100년 기업' 도약 다짐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1.02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시무식서 ‘초일류 100년 기업’ 향한 당부사항 전달
2일 삼성전자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이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신년사를 하고 있다.

[모닝경제]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가 '초일류·초격차 100년 기업'으로의 도약을 다짐했다.

삼성전자는 2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김기남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사장단과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가졌다.

김 부회장은 신년사에서“2019년은 삼성전자가 창립 5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다.

10년 전에 글로벌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세계적인 IT 기업으로 도약한 것처럼 올해는 초일류·초격차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자”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이를 위해 “차세대 제품과 혁신 기술로 신성장 사업을 적극 육성하고 건설적인 실패를 격려하는 기업 문화, 신기술에 대한 과감한 도전과 투자로 미래 지속성장의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김 부회장은 옛 것에 토대를 두되 그것을 변화시킬줄 알아야 하고 새것을 만들어 가되 근본은 잃지 않아야 한다는 뜻의‘법고창신(法古創新)’이라는 사자성어를 인용하며 “개발·공급·고객 관리 등 전체 프로세스 점검을 통해 기존 사업의 기반을 더욱 견고히 하자”고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초일류 100년 기업을 향한 여정이 시작됐다”며 “삼성전자가 지난 50년간 IT 산업 역사의 한 부분이었다면, 다가올 50년은 삼성전자가 중심이 되자”고 당부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