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조선·철강
한진重 수빅조선소, 필리핀 법원에 회생절차 신청산업은행, "한진중공업 본사 영업활동에는 영향 없어...경영정상화 차질없이 추진"
수빅조선소 전경<사진 제공= 한진중공업>

[모닝경제] 한진중공업의 자회사인 필리핀 수빅조선소가 필리핀 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했다.  

수빅조선소는 인력감축, 원가절감 등 긴축경영 노력과 본사의 유동성 지원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해운 및 조선업의 불황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회생절차 신청에 이르게 됐다. 

8일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한진중공업 자회사이자 해외현지법인인 수빅조선소(HHIC-PHIL Inc.)가 8일자로 필리핀법원 앞 회생절차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모회사인 한진중공업은 수빅조선소 회생신청과 관련하여 추후 발생하는 이슈에 적극 대응하는 한편, 지난 ‘16년 1월부터 추진중인 경영정상화 작업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수빅조선소와 영도조선소는 주력 선종이 달라 수빅조선소의 영업이 중단되더라도 본사 영업활동에 대한 영향은 거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한진중공업과 긴밀히 협조하여 수빅조선소 회생신청에 따라 발생하는 리스크에 신속히 대응하고, 한진중공업 경영정상화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상수 기자  leess@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