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치·사회
국세청, 오는 15일부터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오픈도서·공연비 신용카드 지출액, 주택임차보증금 반환 보증보험료 추가 제공 등
국세청이 직장인들의 연말정산을 앞두고 오는 15일부터 연말정산간소화서비스를 오픈한다.

[모닝경제] 국세청이 근로자와 원천징수의무자(회사)가 편리하게 연말정산을 할 수 있도록 소득·세액공제 증명자료를 조회할 수 있는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15일에 개통한다.

자료 제출대상 영수증 발급기관은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가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소득·세액공제 증명자료를 13일 22시까지 제출하면 된다.

영수증 발급기관이 15일~18일까지 추가 및 수정 제출한 자료에 대해서는 오는 20일 최종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부터 신용카드 등으로 도서·공연비로 지출하는 금액과 주택임차보증금 반환 보증보험료를 추가 제공하고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자료에 대해서는 근로자 스스로 국세청이 제공하는 연말정산 정보를 활용하여 소득·세액공제 요건을 검토해야 한다.

실제와 다르거나 조회되지 않는 경우 영수증 발급기관에서 직접 발급받아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국세청 관계자는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이용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15일, 18일, 21일(최종 제공일 다음 날), 25일(부가세 신고마감일)에는 대기시간이 길어질 수 있으니 이용에 유의바란다"며 "보다 효율적으로 연말정산을 할 수 있도록 18일부터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와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하니 많이 이용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는 근로자가 간소화 서비스 자료를 반영하여 소득·세액공제신고서를 전산으로 작성하여 회사에 온라인으로 제출할 수 있고 연말정산 예상세액과 맞벌이 근로자 부부의 세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도 확인할 수 있다.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회사는 소속 근로자의 기초자료를 1월 중순까지 홈택스에 등록하면 된다.

근로자가 연말정산 서비스를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납세자의 의견을 반영하여 모바일 서비스를 개선하여 제공한다.

또한 올해부터는 모바일로 근로자와 부양가족의 간소화 자료를 조회하고 예상세액을 자동으로 계산할 수 있으며 부양가족 자료제공 동의신청 시 가족관계등록부 등 제출할 서류를 사진 촬영하여 모바일을 통해 파일로 전송할 수 있도록 했다.

한상희 기자  hansh@morningeconomics.com

<저작권자 © 모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