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굿닥터] 서울성모병원 인용 교수...무릎 인공관절 수술, 새로운 통증 조절법 선봬
[m-굿닥터] 서울성모병원 인용 교수...무릎 인공관절 수술, 새로운 통증 조절법 선봬
  • 신목 기자
  • 승인 2019.01.2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증 예민 환자 선별·약물 치료로 신체 기능회복 및 우울증 향상 효과 입증

[모닝경제] 인구 고령화와 생활 방식의 서구화로 무릎 퇴행성관절염이 증가하여 우리나라에서 한 해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받는 환자가 8만 명에 이르고 있다.

대부분 환자는 수술을 받고 재활이 끝나면 관절염으로 인한 통증에서 해방된다. 하지만 통증에 예민한 일부 환자는 수술 후 기능 평가나 영상의학적 소견이 정상임에도 만성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다.

무릎 인공관절 수술 후 심한 통증이 예상되는 환자를 수술 전 선별하고, 맞춤형 통증관리로 환자의 수술 후 삶의 질을 개선하는 획기적인 통증 완화 기법이 개발됐다.

서울성모병원 인용 교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인용· 성바오로병원 고인준 정형외과 교수팀은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서울성모병원에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을 위해 내원한 모든 환자를 대상으로 중추신경 감작검사 시행 후 중추신경이 감작된 것으로 선별된 80명의 환자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환자를 약물투여군과 비투여군으로 무작위 배정한 뒤 약물투여군에서는 중추신경계의 하행 통증 경로에 작용하는 약물(둘록세틴; duloxetine)을 수술 후 6주간 투여하였고 비투여군은 투여하지 않았으며 모든 환자를 수술 후 3개월까지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약물 투여군이 비투여군에 비하여 수술 2주후부터 통증 완화는 물론 신체적 기능회복, 감정 및 우울증 수치까지 향상되어 모두 현저히 우수하였고 약물 부작용의 빈도는 차이가 없었다.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은 무릎 퇴행성 관절염 말기 단계에서 마지막 치료로 적용할 수 있는 수술로 손상된 관절을 제거한 뒤 특수 금속과 플라스틱 재질로 된 인공 관절을 삽입하는 수술이다.

의학과 의공학이 발전함에 따라 과거에 비하여 인공 관절의 수명과 기능은 눈부시게 향상되고 있다. 하지만 힘든 수술을 마쳤음에도 심한 통증이 계속되면 환자와 환자 가족들 및 의료진을 더욱 안타깝게 한다.

통증의 대표적인 이유중의 하나가 장기간 퇴행성 관절염을 앓아 무릎 통증으로 중추신경계가 감작(sensitization), 즉 통증에 예민해진 것이다. 이로 인해 통증이 아닌 감각도 통증으로 느끼거나 약한 통증도 강한 통증으로 증폭되어 느끼게 된다.

서울성모병원 인용 교수는 "무릎의 퇴행성관절염 환자에서 본 약물의 진통 효과는 입증된 바 있지만, 무릎 인공관절 치환술 후 통증 조절 효과에 대한 기존 연구의 결과들이 상반되어 그 효과가 명확하게 알려져 있지 않고, 기존의 연구는 중추신경 감작여부와 관계없이 약물을 투여하였으나 본 연구에서는 약물 투여 대상을 중추신경계가 감작된 통증에 예민한 환자로 선별하여, 그 효과가 극대화되었다“고 연구결과를 설명했다.

이어 “수술 전 통증의 예민도를 평가하고 이에 따라 본 약물을 적절히 투여한다면 중추신경 감작환자의 수술 후 통증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이며 의학적으로 통증의 원인 규명이 어려운 경우에도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을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