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인기 온천여행지 순위는? 유후인-노보리베츠 順
일본의 인기 온천여행지 순위는? 유후인-노보리베츠 順
  • 김영환 기자
  • 승인 2019.01.2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파크투어, 국내·외 온천 여행지 인기 순위 분석
일본 벳부온천

[모닝경제] 매서운 겨울 추위에는 따듯한 온천이 생각나기 마련이다. 이에 인터파크투어가 최근 한달동안 고객들이 가장 많이 예약한 국내외 대표 온천 여행지를 정리했다.  

해외는 온천으로 가장 유명한 일본으로 선정했다.

◆일본 큐슈∙북해도 등 인기... 온천 휴양지로 떠나

국내온천은 전국 지역이 고른 인기를 나타냈다면, 일본은 온천으로 유명한 지역으로 쏠림현상을 보였다. 인기 온천여행지 10위권 이내의 6곳이 큐슈, 3곳이 북해도 지역이다.

북해도(노보리베츠 온천)·큐슈(벳푸 온천)·오사카(아리마 온천)가 일본 3대 온천으로 알려져 있는데, 북해도와 큐슈만 순위권에 오른 것.

1위에 오른 큐슈 유후인 온천은 일본에서 3번째로 용출량이 많은 온천으로, 자연의 아름다움과 온천을 모두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온천마을이다.

2위를 차지한 북해도 노보리베츠와 3위 큐슈 벳푸온천은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일본 3대 온천으로 유명하다.

이에 대해 김연진 인터파크 일본팀 수석은 “북해도와 큐슈는 온천마을에서 즐기는 온천욕이나 온천 관광을 목적으로한 휴양 여행지다”며 “반면 오사카는 시내 관광∙ 유니버셜 스튜디오 방문∙쇼핑 등 다른 관광을 즐기기 위해 찾는 수요가 더 높아 온천 여행지로는 북해도와 큐슈의 인기가 압도적으로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 인터파크투어 일본 온천 여행지 인기 순위

<자료제공 = 인터파크투어>

◆국내는 온천 보유한 10만원 이하 호텔 선호, 전국 온천 고른 인기

우선 국내에서 예약률이 가장 높은 온천 10곳을 살펴본 결과, 특정 지역으로 치우치지 않고 전국 지방 온천이 고른 인기를 보였다.

또한 순위권 이내 숙소 대부분은 온천을 보유하고 있는 호텔로, 인터파크투어 특가를 기준으로 10만원 초반 혹은 그 이하 가격대로 이용 가능한 곳이다.

이러한 결과는 온천이라는 경험에 초점을 맞추는 과정에서 숙소는 화려함 대신 ‘가성비’ 높은 곳을 선택하고, 추운 날씨를 감안해서 이동은 최대한 줄이는 선택을 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가장 많이 예약한 곳은 강원도 강릉에 ‘금진온천’이 있는 ‘호텔탑스텐 강릉’이다.

금진온천은 강릉 해안단구 지역 지하 암반층에서 용출되는 온천수가 나오는 곳이다. 뒤이어 전국적으로 유명한 ‘허심청’·’수안보’ 온천이 있는 ‘호텔농심’과 ‘THE 조선호텔 수안보’가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