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연금 월평균 수령액 1.5% 줄어든다...기대수명 증가
주택연금 월평균 수령액 1.5% 줄어든다...기대수명 증가
  • 이상수 기자
  • 승인 2019.01.23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4일부터 신규 신청자, 평균 1.5% 감소...기존 가입자는 현재와 동일

[모닝경제] 우리나라 국민의 평균 기대수명이 늘어나면서 오는 3월부터 주택연금의 월평균 수령액이 1.5% 줄어든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는 주택가격상승률, 생존확률 등 주택연금 주요 변수를 산정해 오는 3월4일 신규 신청자부터 월수령액을 조정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정으로 주택연금 월수령액은 평균 1.5% 줄어들게 된다.

이는 지난해 12월 통계청이 발표한 국민생명표의 기대수명 증가와 금리상승 추세를 반영한 결과이다.

가입자의 기대수명이 증가하면 그만큼 연금을 오래 받을 수 있고, 금리가 상승하면 대출총액이 빠르게 증가하기 때문에 월수령액이 줄어들게 된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기존 가입자와 3월 3일까지 신청한 가입자는 현재 금액을 그대로 적용받게 된다”면서 “주택연금 가입을 망설이고 있는 분이라면, 월수령액이 조정되기 전에 신청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 주택연금 월수령액 조정내역(단위, 천원)

<자료제공 = 한국주택금융공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