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조양호 회장 ‘비호’...“재선임 부결에 유감” 표명
전경련, 조양호 회장 ‘비호’...“재선임 부결에 유감” 표명
  • 차준수 기자
  • 승인 2019.03.2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닝경제]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27일 열린 대한항공 주주총회에서 조양호 회장이 사내이사 재선임에 실패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나섰다.

전경련은 이날 배상근 전무 명의로 공식 발표한 입장문에서 “조양호 회장에 대한 사내이사 재선임안 부결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입장문에서 “국민연금이 이번결과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판단되는데 이는 그동안 조 회장이 대한항공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해 왔다는 점은 고려하지 않은 결정으로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또 “주주들의 이익과 주주가치를 감안해 신중한 입장을 견지해야 하는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논란을 이유로 연임 반대 결정을 내린 데 대해 우려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뿐만 아니라, “사법부가 판결을 내리기 전까지는 무죄로 추정해야 한다는 대원칙에도 반한 결과일 뿐만 아니라 국민연금이 민간기업의 경영권을 좌지우지하게 된다는 연금사회주의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있는 만큼 보다 신중했어야 하는데 아쉽다”고 덧붙였다.

대한항공측의 내부 목소리를 그대로 대변한 셈이다.

이날 대한항공은 조 회장에 대한 좋지 않는 국민여론을 감안하여 주주총회가 끝난 후에도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부결건에 대해서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으면서, 전경련을 통해 우회적으로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대한항공은 서울 강서구 공항동 본사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 안건을 상정했으나, 주총에 참석한 주주의 35%가 연임 반대에 표를 던지면서 조 회장의 재선임안은 부결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