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검하수 성인 남성, 여성에 비해 익상편 걸릴 확률 낮아"
"안검하수 성인 남성, 여성에 비해 익상편 걸릴 확률 낮아"
  • 나미경 기자
  • 승인 2019.03.27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안과 나경선 · 백지선 교수 연구팀

[모닝경제] 눈꺼풀이 많이 처진, 이른바 안검하수 질환이 있는 국내 남성이 여성에 비해 익상편 발병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검하수(눈꺼풀 처짐)과 익상편은 난시를 유발하는 대표적인 퇴행성 질환이다. 안검하수(눈꺼풀처짐)는 위 눈꺼풀이 아래로 처져 눈동자를 더 많이 덥게 되어 증상에 따라 중심 시력도 영향을 주며, 심할 경우 상측부 시야장애를 동반한다. 익상편은 결막의 퇴행성 변화로 보통 눈의 안쪽 결막으로부터 시작해 혈관이 풍부한 섬유조직이 결막과 각막의 경계부위를 넘어 각막의 중심부를 향해 삼각형 모양으로 자라는 안질환이다.

안검하수(눈꺼풀 처짐)과 익상편, 두 요인이 시력저하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안검하수가 오히려 익상편 발생를 억제시키는 보호효과가 있다는 것을 밝혀낸 것은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안과 나경선, 백지선 교수 연구팀은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총 제5차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등록된 성인 중 총 8,477명(남성 3,685 명 여성 4,792)을 대상으로 눈꺼풀처짐과 익상편의 연관성에 대해 분석했다.

참여자를 대상으로 임상검사, 인터뷰와 눈 전안부의 질병 유뮤를 확인하는 안과 세극등 검사등을 시행했다. 통계 분석으로 익상편의 존재 또는 익상편의 종류와 유형별 눈꺼풀 처짐의 발생 여부를 살펴으며, 다중 회귀분석으로 통해 눈꺼풀처짐과 익상편의 관련성도 분석 했다.

안검하수(눈꺼풀 처짐)은 한국인 남성에서 10.3%(381명), 여성에서는 9.8%(468)에서 나타났다. 한국인 남성의 경우 익상편 발생의 위험도는 눈꺼풀 처짐 정도가 1배 증가할수록 0.643배 감소하는 음의 상관관계가 나타났다. 반면, 한국인 여성에서는 눈꺼풀 처짐과 익상편의 관련성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검하수는 가로축 MRD1(각막반사점으로 부터 눈꺼풀테 까지 높이)가 2mm 이하인 경우다. 남성의 경우 안검하수가 심할수록(가로축 좌향) 익상편 발생위험이 감소하는 반면, 여성의 경우 특별한 상관관계가 나타나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안검하수(눈꺼풀 처짐) 익상편은 퇴행성 변화로 생기는 현상이므로 연령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그러나 연령을 비롯한 다른 요인(BMI, 흡연상태, 음주, 당뇨병, 고혈압)을 보정했어도 국내 남성의 경우 안검하수가 없는 눈은 익상편 발생 위험도가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안과 나경선 교수(교신저자)는 “눈꺼풀이 처지면 눈으로 들어오는 자외선을 차단하는 이른바 눈꺼풀 차단효과로 인해 익상편 발생을 감소시킨다고 볼 수 있다.”면서 “여성의 경우 남성에 비해 관련성이 나타나지 않는 것은 에스트로겐을 포함한 다른 여성 호르몬 인자가 익상편 발생을 억제하는 기전을 감소시키는 등 좀 더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안과 백지선 교수(제1저자)는 “익상편 발생의 보호 인자로서 안검하수가 작용 할 수 있으며, 안검하수 수술 또는 익상편 수술시 수술 전 고려사항으로서 설명에 추가 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본 연구는 안질환 진단 및 치료분야에서 저명한 SCI 학술지 'Seminars in Ophthalmology' 2019년 3월호에 게재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