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의 5G 스마트폰 승부전략] 삼성전자, '성능으로' vs LG전자, '가격으로'
[삼성-LG의 5G 스마트폰 승부전략] 삼성전자, '성능으로' vs LG전자, '가격으로'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4.0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갤럭시 5G 스마트폰, LG보다 20만원 비싼 이유는?
- 갤럭시 S10 5G, 256GB 139만7천원....LG V50 ThinQ 119만9천원
삼성전자 갤럭시S10 5G(좌)와 LG V50 씽큐 듀얼스크린(우). (사진 = 모닝경제 G/D)
삼성전자 갤럭시S10 5G(좌)와 LG V50 씽큐 듀얼스크린(우). (사진 = 모닝경제 G/D)

[모닝경제]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5세대 이동통신(5G) 시대의 막을 올린다.

5G는 기존 LTE 대비 20배 빠른 최대 전송속도(10배 빠른 체감속도), 10분의 1수준인 지연시간, 3배 향상된 주파수 효율, 100배 높아진 전송가능 트래픽과 함께 단위면적(1㎢)당 접속가능 기기 100만개 등의 특징을 갖고 있을만큼 혁명적이라고 불리는 통신 기술이다.

이처럼 본격적인 5G시대를 앞두고 삼성전자는 오는 5일 5G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5G를 국내 최초로 출시하고, LG전자도 오는 19일 LG V50 ThinQ를 출시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진다.

그러나 삼성전자와 LG전자의 5G 스마트폰 출고가에 무려 20만원이나 큰 가격차이가 나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 삼성전자, 갤럭시 S 시리즈 중 가장 큰 6.7형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 탑재

우선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는 256GB, 512GB의 두 가지 내장 메모리 모델로 출시된다.

256GB 모델은 가격이 139만7000원이다. 512GB 모델은 155만6500원에 이른다. 반면 LG전자의 LG V50 ThinQ 출고가는 119만9000원 수준이다. 256GB 모델 기준으로 20만원의 차이가 있는 셈이다.

5G 칩셋부터 스마트폰, 통신장비까지 엔드투엔드(end-to-end) 통합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삼성전자는 약 10년 전부터 5G 연구 개발에 착수해 표준화를 주도해 왔을 뿐 아니라 세계 최초 기가비트급 전송속도 구현, 다중셀간 최초 핸드오버 시연 성공 등 그동안 5G 이동통신 상용화에 앞장서 왔다.

'갤럭시 S10 5G' 또한 완전히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사용자는 다양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보다 빠르게 다운로드 받아볼 수 있으며, 영상 통화도 선명한 4K 화질로 쾌적하게 즐길 수 있다.

또 시네마틱 경험을 제공하는 6.7형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Infinity-O Display)'와 스마트폰 후면 쿼드 카메라 등 총 6개의 카메라, 4500mAh 대용량 배터리 등 강력한 성능을 제공한다.

'갤럭시 S' 시리즈 중 최대 화면인 6.7형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S10 5G'는 고사양 게임도 끊김 없이 더욱 높은 몰입감과 함께 즐길 수 있으며,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도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다.

'갤럭시 S10 5G'는 전면 듀얼 카메라와 후면 쿼드 카메라까지 총 6개의 카메라를 탑재했다.

특히, 후면에 삼성전자 최초로 적외선 기술을 활용한 '3D 심도 카메라'를 적용해 실시간으로 영상에 보케(Bokeh) 효과를 주는 '라이브 포커스 동영상'은 물론, AR 기반으로 물체의 길이 등을 측정하는 간편 측정 기능을 제공한다.

'갤럭시 S10 5G'는 5G 무선통신 기술을 빠른 처리 속도로 최상의 환경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8GB RAM 을 기본 탑재했을 뿐 아니라 고성능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4,500mAh의 대용량 배터리, 25W의 급속 충전을 지원한다.

■ LG전자, 경쟁력 있는 출고가로 고객 부담 덜어... ‘LG 듀얼 스크린’ 무상 증정

이에 반해 LG전자는 글로벌 통신환경이 5G로 빠르게 변화해 나가는 가운데 고객들의 비용 부담이 초기 5G 스마트폰 시장확대의 걸림돌로 지적받는 점을 고려, 고객들이 실제로 체감할 수 있도록 출고가를 낮추는 데 주력했다.

이와관련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은 올초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초기 출시되는 5G 스마트폰의 가격은 미화 기준 1천 불 이상이 될 것인데, 가격 책정이 시장 확대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LG V50 ThinQ의 출고가도 119만 9,000원으로 책정한 것이다.

5G 스마트폰이 기존 4G 단말 대비 원가상승요인이 높다는 점을 감안하면 110만 원 대 가격 책정은 이례적이다.

전용 모뎀, 안테나 등 5G 신호 처리부품은 기본이고 대용량 배터리, 강력한 방열장치 등 5G 성능을 안정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추가 장치들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특히 LG전자는 첫 5G 스마트폰 출시를 기념, 5월 말까지 LG V50 ThinQ를 구매하는 고객들에게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을 무상 증정한다.

LG 듀얼 스크린의 가격은 21만 9천원인데, 고객들은 출시 초반 프로모션을 통해 LG전자가 제시하는 차별화된 5G 사용자경험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LG 듀얼 스크린은 여닫을 수 있는 플립(Flip) 커버 안쪽에 6.2인치 올레드 화면이 있다.

LG전자가 지난 2015년 출시한 ‘LG V10’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세컨드 스크린’을 화면 바깥으로 끌어내 멀티태스킹 성능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V시리즈의 정체성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는데, 탈착식이라 필요할 때만 장착해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고객은 스마트폰으로 영화를 보는 동시에 LG 듀얼 스크린으로 출연배우, 줄거리 등을 검색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 화면 두 개에 게임과 컨트롤러를 각각 구현하거나 인터넷강의와 학습교재를 동시에 띄워 활용할 수도 있다.

프로선수와 본인의 골프 스윙영상을 비교하거나 요가강사의 영상을 보면서 올바른 자세를 따라 익히는 등 활용 범위가 무궁무진하다.

LG전자는 LG 듀얼 스크린이 고객들에게 높은 실용성과 활용 범위를 인정받으며 5G 스마트폰에 최적의 액세서리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화면이 두 개라 5G로 즐길 수 있는 대용량 콘텐츠나 많은 정보들을 한 눈에 보거나 AR(증강현실, Augmented Reality), VR(가상현실, Virtual Reality)을 구현하는 데에도 유리하기 때문이다.

결국, LG V50 ThinQ은 성능은 물론, 공격적인 출고가를 앞세우며 초기 5G 스마트폰 시장 확대를 선도하겠다는 의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