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NUGU)' 무료 음성통화
SK텔레콤,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NUGU)' 무료 음성통화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4.0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구 스피커만 있어도, 누구 앱(스마트폰)만 있어도 무료로 음성 통화 가능
SK텔레콤은 ▲누구(NUGU) 스피커 간 ▲누구 스피커↔누구 앱 ▲누구 앱↔누구 앱 간 무료로 음성 통화가 가능한 ‘누구 콜(NUGU call)’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진제공 = SK텔레콤)
SK텔레콤은 ▲누구(NUGU) 스피커 간 ▲누구 스피커↔누구 앱 ▲누구 앱↔누구 앱 간 무료로 음성 통화가 가능한 ‘누구 콜(NUGU call)’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진제공 = SK텔레콤)

<사례> 휴대폰이 없는 6살 아들을 둔 워킹맘 B씨. 아들이 유치원 하원 시간에 집에 잘 왔는지 걱정 되지만, 아직은 어린 나이라 휴대폰 구매가 망설여진다. 하지만 이제는 ‘누구 콜(NUGU call)’을 이용해 집에 있는 인공지능 누구 스피커에 전화를 걸 수 있어 걱정을 덜게 됐다.

[모닝경제] SK텔레콤은 생활 속에 필수품으로 자리잡은 AI 스피커를 통해 한 단계 더 발전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누구 콜’ 서비스를 개발했다.

AI 스피커 '누구(NUGU)'와 스마트폰간 전화연결을 할 수 있고, 또 '누구(NUGU)' 앱(스마트폰)끼리 무료 음성통화가 가능한 서비스를 출시한 것. 

SK텔레콤은 ▲누구(NUGU) 스피커 간 ▲누구 스피커↔누구 앱 ▲누구 앱↔누구 앱 간 무료(*(m)VoIP방식)로 음성 통화가 가능한 ‘누구 콜(NUGU call)’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VoIP는 인터넷전화, IP주소를 사용하는 네트워크를 통해 음성을 디지털 패킷으로 변환하고 전송하는 기술로서, mVoIP는 무선 인터넷망을 활용해 무료로 음성통화를 이용하는 서비스다. 

특히, ‘누구 콜’은 SK텔레콤만의 ‘통화 품질 향상 처리 기술’을 적용하여 2m 떨어진 거리에서 말해도 바로 옆에서 말한 것과 유사한 수준의 깨끗한 품질과 통화 음량을 보장한다. 이외에도, 개인화 음성인식 모델(PLM)을 적용해 음성명령 시 높은 정확도를 나타낸다.

‘누구 콜’ 서비스는 통신사 관계없이 기존에 출시한 ‘누구(NUGU)’, ‘누구 미니(NUGU mini), ‘누구 캔들(NUGU candle)’을 보유한 고객이라면 모두 이용 가능하다.

‘누구 콜’은 누구 앱(App.)에서 누구 디바이스를 연동(누구 스피커 없는 경우 생략 가능)시킨 후 보유 연락처를 추가하면 수발신이 가능하다.(휴대폰 인증, 필수권한 및 약관 동의 등 설정 필요)

예를 들면 엄마에게 발신 시 누구 스피커에 “아리아, 엄마에게 전화해줘”라고 말하면, 엄마는 누구 스피커와 누구 앱(스마트폰) 중 원하는 디바이스(Device)로 수신이 가능하다. 누구 스피커를 통해 받을 경우에는 “아리아, 전화 받아줘”라고 하면 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