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청년재직자·내일채움공제' 가입 가능
신한은행, '청년재직자·내일채움공제' 가입 가능
  • 한상희 기자
  • 승인 2019.04.0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신한은행 본점(서울 중구 소재)에서 진행된 내일채움공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는 모습. 신한은행 안효열 상무(좌측에서 세번째)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김형수 이사(좌측에서 네번째)
8일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내일채움공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는 모습. 신한은행 안효열 상무(좌측에서 세번째)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김형수 이사(좌측에서 네번째)

[모닝경제] 그동안 IBK기업은행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서만 가입이 가능했던 '내일채움공제' 상품이 오늘(9일)부터 시중 신한은행에서도 판매된다.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협약식을 갖고 9일부터 ‘내일채움공제’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중견기업 근로자의 장기재직을 유도하고 생산성을 높여 중소기업 성장동력의 향상에 기여하는 공제상품이다. 중소벤처기업과 근로자가 공동으로 5년간 일정금액을 적립하며, 만기시 근로자는 본인 납입금의 3배가 넘는 2000만원(세전)을 수령할 수 있다.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는 만 15세 이상 34세 이하(군경력 최대 5년 인정 시 최고 연령 39세)의 청년 근로자가 가입대상으로, ▲청년 근로자가 월 12만원 이상 ▲기업이 월 20만원 ▲정부가 초반 3년간 1,080만원을 적립하는 상품이다.

5년 만기 이후에는 본인 납입금의 4배가 넘는 3천만원을 수령할 수 있다.

두 상품 모두 기업이 부담한 납입금은 전액 비용처리 가능하고 일반연구·인력개발비로 인정돼 기업은 납입금액의 25%를 세액공제 받을 수 있으며, 근로자는 기업적립금에 대해 근로소득세를 50% 감면 받는다.

‘내일채움공제’와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는 이전까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IBK기업은행에서만 가입할 수 있었으나, 이번에 신한은행 전 영업점에서 가입 가능하게 되어 근로자 및 기업들의 편의성이 대폭 높아졌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중소·중견기업과 근로자가 더욱 편리하게 공제 상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상품 판매를 준비했다”며 “기업과 근로자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