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수년동안 떨어지더니...매각한다니까, 상한가 ?
아시아나항공 수년동안 떨어지더니...매각한다니까, 상한가 ?
  • 한상희 기자
  • 승인 2019.04.15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소식이 전해지자, 주식시장에서는 금호그룹 관련주들이 일제히 상한가를 기록하며 장을 마졌다.
15일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소식이 전해지자, 주식시장에서 금호그룹 관련주들이 일제히 상한가를 기록했다.

[모닝경제] "이럴거였으면, 진작에 (주식을)팔고, 다른 종목으로 갈아탔어야 했는데..."

지난 수년동안 아시아나항공 주식에 투자했다가 도무지 오를 기미가 안보이자, 얼마전 큰 손해를 보면서도 (주식을) 손절매했던 한 개미투자자의 불평섞인 푸념이다.

15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키로 결정하자, 금호그룹 관련주들이 일제히 상한가를 기록했다. 

현재까지 금호그룹 관련 주식을 갖고있는 투자자에겐 좋은 소식이지만, 앞선 투자자처럼 금호아시아나그룹 경영진을 믿고 주식에 투자했다가 기다리다 못해 이미 처분한 입장에서는 경영진의 무능함에 '허탈감'마저 드는 일이다.

이날 금호아시아나그룹 전 박삼구 회장이 그의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과 함께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을 만나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를 전달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주식시장에서 아시아나항공은 가격제한폭(30.00%)까지 올라 7280원에 거래를 마쳤다.

에어부산(29.94%), 아시아나IDT(29.78%), 금호산업(29.61%) 등도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IDT, 에어부산 등은 52주 신고가도 경신했다.

지난 수 년간 지지부진했던 주가가 회사의 매각 결정이 이뤄진 다음에서야 상한가를 친 셈이어서, 그룹 오너의 경영자질에 실망감을 감출 수 없는 것이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공식화되면서 시장에서 인수 후보로 거론되는 한화, SK, 애경 등 관련 기업의 주가도 일제히 올랐다. 

특히 한화의 물류를 담당하는 유통물류회사인 한익스프레스는 가격제한폭(29.98%)까지 오른 7240원에 장을 마쳤다. SK네트웍스우(29.85%)나 한화우(29.82%)도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에대해 주식시장 전문가들은 유동성 위기에 빠진 아시아나항공이 새로운 주인을 만나면 신용등급이 개선돼 이자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유상증자 등 자본보충으로 추가 차입금도 축소할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