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해산 청원 일주일만에 '100만명' 돌파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 일주일만에 '100만명' 돌파
  • 신목 기자
  • 승인 2019.04.30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전 10시30분 현재 '104만4800명' 넘어서
'자유한국당 정당해산'을 요구하는 국민청원 참여인원이 청원을 시작한 지 불과 일주일여만인 30일 오전 100만명을 돌파했다.
'자유한국당 정당해산'을 요구하는 국민청원 참여인원이 청원을 시작한 지 불과 일주일여만인 30일 오전 100만명을 돌파했다.

[모닝경제] '자유한국당 해산'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인원이 청원 시작 일주일만에 100만명을 돌파했다.

30일 오전 10시30분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자유 한국당 정당해산 청원'에 대한 국민들의 동의수가  104만4893명에 달하고 있다.

지난 22일, 이 청원이 시작된 지 불과 일주일여 만이다.

또한 이 청원건은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있는 많은 청원들 중 추천수 순위에서 '1위'에 랭크됐다. 

심지어 청와대 홈페이지는 접속인원이 너무 많아 접속이 지연되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고,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국민청원', '자유한국당 해산'이란 단어들이 상위에 올라와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청원을 낸 이 글의 청원인(kakao - ***)은 청원내용에서 "민주당과 정부에 간곡히 청원합니다"면서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막대한 세비를 받는 국회의원으로 구성 되었음에도 걸핏하면 장왜투쟁과 정부의 입법을 발목잡기를 하고 소방에 관한 예산을 삭감하여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하며 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을 시행하지 못하도록 사사건건 방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의원들의 국민에 대한 막말도 도를 넘치고 있으며, 대한민국 의원인지 일본의 의원인지 모를 나경원 원내 대표도 국회의원의 자격이 없다고 봅니다"면서 "정부에서도 그간 자유한국당의 잘못된 것을 철저히 조사기록하여 정당해산 청구를 하여 주십시요"고 청원했다. 

이어 그는 "자유한국당에서 이미 통진당. 정당해산을 한 판례가 있기에 반드시 자유한국당을 정당해산 시켜서 나라가 바로 설수 있기를 간곡히 청원합니다"라며 글을 맺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