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넥센중앙연구소 오픈... 글로벌 '4대 거점' 완성
넥센타이어, 넥센중앙연구소 오픈... 글로벌 '4대 거점' 완성
  • 차준수 기자
  • 승인 2019.04.30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유럽, 중국 등 글로벌 R&D의 중추적 허브 역할 담당
서울 마곡산업단지내 넥슨유니버시티 전경.
서울 마곡산업단지내 넥슨유니버시티 전경.

[모닝경제] 넥센타이어가 서울 마곡산업단지에 미래 성장의 원동력이 될 넥센중앙연구소 ‘더 넥센 유니버시티’(THE NEXEN univerCITY) 2개동을 오픈했다. 

이로써 올해 창립 77주년을 맞은 넥센타이어는 미래 성장을 이끌어갈 글로벌 4대 거점을 완성했다. 

지난해 유럽, 미국의 R&D센터 신축 확장에 이어 체코공장 가동, 그리고 서울 마곡에 넥센중앙연구소를 오픈함으로써 미래 성장을 위한 ‘글로벌 넥센’의 인프라를 구축하게 된 것이다.

30일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에 따르면 ‘더 넥센 유니버시티’는 지난 2년간 총 2,000억원을 투자하여 서울 마곡 산업단지에 연면적 57,171제곱미터(㎡), 지하 2층 지상 8층 규모의 연구동과 사무동을 포함한 2개동으로 건립됐다.    

‘더 넥센 유니버시티’는 핵심가치인 ‘도전’, ‘창의’,‘협력’과 경영철학이 담긴 ‘넥센 유니버스’와 ‘시티’를 결합한 컨셉으로 만들어졌으며 전 세계 주요 도시를 누비며 넥센의 무한 가능성과 가치를 실현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았다.

특히, OE/RE 제품 설계를 비롯해 AI 기술 및 가상 Tire 기법 연구를 통해 최적의 성능을 예측/구현 하는 연구개발센터, 타이어와 차량 Matching에 대한 성능을 연구/평가 하는 성능연구센터, 그리고 고무 및 다양한 재료 소재의 나노(Nano)영역과 매크로(Macro) 영역에 대한 분석/연구를 수행하는 재료연구센터 등 다양한 연구 시설을 갖춰 차세대 기술력 강화의 기틀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국내 및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까다로운 요구 사항과 급변하는 시장에 발 빠르게 대응 해 R&D 역량의 선진화를 이루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한국에 위치한 양산기술연구소 및 창녕기술연구소, 독일의 유럽기술연구소, 체코기술연구소, 미국기술연구소, 중국기술연구소를 통합 관리하는 연구개발의 허브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건물 외부에는 타이어 트래드 문양을 형상화해 업의 특성을 나타냈으며, 로비에는 가로 30m, 세로 7m의 미디어월을 마련해 ‘더 넥센 유니버시티’의 컨셉을 창의적이고 예술적인 영상으로 표현했다. 

또한, 태양광 발전 시스템, 지열을 이용한 냉난방 설비, 옥상 녹화에 의한 열 손실 저감 등이 설계 된 친환경 빌딩으로 건축물에너지효율등급 1등급을 받았다.

넥센타이어 강호찬 부회장은 “이곳 중앙연구소는 세계 그 어떤 기업보다 빠르게 성장해 온 넥센의 성장 DNA와 정체성이 결집된 곳”이며,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변화와 미래 가치를 만들어 냄으로써 업계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움직임의 가치를 높여나가는 글로벌 넥센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 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