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 직원들에 "격물치지 성의정심"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 직원들에 "격물치지 성의정심"
  • 정선경 기자
  • 승인 2019.05.01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회사의 비전과 미션 이해하고 공감하기 위한 '소통의 장' 마련
- 사물의 이치를 이해하고, 하고자 하는 일에 성의껏 임하는 것’

[모닝경제] 신현재 CJ제일제당 신현재 대표가 직원들에게 ‘격물치지 성의정심(格物致知 誠意正心)'을 강조했다. 

신현재 대표는 지난 30일 CJ제일제당 구성원들과 직접 소통하고, 회사의 비전과 미션을 공감하기 위해 마련한 <CEO Live Talk>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신 대표가 이 말을 강조한 것은 회사의 목표를 달성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 발전하기 위해서는 CEO를 포함한 모든 구성원들이 회사가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에 대해 함께 공감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에서다.

신현재 대표는 행사에 참석한 구성원들에게 “주로 상의하달 방식으로 진행됐던 기존 간담회와는 달리 수평적 소통 방식을 통해 회사가 나아가고자 하는 비전과 방향을 공유하는 시간을 갖고 싶었다”며 “더불어 각자 위치에서 어려움이나 원하는 것 등을 솔직하게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를 만들고자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총 120여명의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행사는 두 개의 세부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우선 회사의 비전을 함께 공감하는 ‘Vision의 장(場)’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회사가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과 전략, 불가능을 가능하게 하는 도전 정신, 목표를 달성했을 때 우리의 모습 등 희망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주제에 대한 CEO의 생각을 구성원들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공감의 장(場)’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인생/직장 선배로서의 조언, 취미활동, 내 인생의 책 등 평소 신현재 대표에게 궁금했던 것들에 대해 질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신현재 대표도 구성원들의 워라밸에 대한 인식, 현재 업무를 하면서 가장 힘든 게 무엇인지 등 구성원들에게 궁금했던 점을 질문했다.

참가자들은 진솔하고 담백한 대화를 통해 서로에 대해 공감하고 소통하는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신현재 대표는 행사를 마무리하며 구성원들에게 ‘격물치지 성의정심(格物致知 誠意正心)’을 언급했다.

‘격물치지 성의정심’은 사물의 이치를 깊게 이해하고, 하고자 하는 모든 일에 성심 성의껏 바른 마음으로 임하는 것을 뜻한다.

이를 설명하며 구성원 모두 회사의 비전과 목표를 이해하고, 소통과 공감의 조직문화를 바탕으로 함께 노력하는 마음을 갖자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