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AI Lab 사내 독립기업으로 출범...B2B사업 다각화
카카오, AI Lab 사내 독립기업으로 출범...B2B사업 다각화
  • 신목 기자
  • 승인 2019.05.07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검색 등 카카오 핵심기술 활용해 B2B사업 본격 진출
카카오 여민수. 조수용 공동대표.
카카오 여민수. 조수용 공동대표.

[모닝경제]  카카오가 신규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B2B 사업에 본격 진출하기로 결정하고, B2B 사업을 다각화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한 Al Lab을 오는 15일 사내 독립기업(Company-In-Company, 이하 CIC)으로 출범시킨다.

카카오는 신속하고 전문적인 의사결정이 가능한 조직 체계를 확립해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Al Lab을 사내 독립 기업인 CIC로 설립하게 됐다.

AI Lab은 인공지능(AI), 검색 등 카카오의 핵심 기술이 결집되어 있는 조직으로, 오랜 시간 동안 축적한 기술력과 서비스 경험을 결합해 기존에 진행하던 사업을 더욱 속도감 있게 전개하고, B2B 영역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대표는 백상엽 전 LG CNS 미래전략사업부장 사장이 내정됐다.

AI Lab은 그 동안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를 출시한 데 이어 현대자동차, GS건설, 포스코건설, HDC현대산업개발 등과 협력해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i’의 기술 접점을 확대하는데 주력해왔다. 

이와 함께 AI 설계 플랫폼 '카카오i 오픈빌더’를 선보여 기업들이 카카오의AI 기술을 사용해 쉽고 빠르게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앞으로도 카카오i 기술을 중심으로 사업 기반을 다지고 시장에서의 위치를 공고히하는 한편, 카카오의 플랫폼을 적극 활용해 각 기업이 가지고 있는 문제를 기존과는 다른 방식으로 해결해줄 수 있는 혁신적인 솔루션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기업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인에이블러(Digital Transformation Enabler)’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이렇게 발생한 수익은 재투자해 서비스와 기술을 고도화하는 선순환구조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