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1분기 매출 9490억원 기록...사상 최대 실적
넥슨, 1분기 매출 9490억원 기록...사상 최대 실적
  • 차준수 기자
  • 승인 2019.05.1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분기 매출액 931억엔 기록... 전년대비 3% 성장
- 해외 매출액 전체 매출의 76%인 7,216억원 달성
넥슨 2019년 1분기 이후 출시 예정작
넥슨 2019년 1분기 이후 출시 예정작

[모닝경제] 글로벌 게임업체 넥슨이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등 주요 스테디셀러 게임들의 지속적인 흥행과 ‘FIFA 온라인4’의 성공적 서비스 이관 등에 힘입어 올 1분기에 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10일 넥슨(대표이사, Owen Mahoney 오웬 마호니)는 도쿄증권거래소 공시를 통해 2019년 1분기 연결 실적을 발표했다. 

실적 공시 내용에 따르면 1분기의 매출액은 전년대비 3% 증가한 931억엔(한화 9498억원)을 기록,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

1분기의 호실적은 중국 ‘던전앤파이터’의 견조한 성과 및 ‘메이플스토리’, ‘FIFA 온라인4’ 그리고 모바일 게임 ‘린: 더 라이트브링어’의 성공적 서비스에 기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넥슨 관계자는 "메이플스토리는 다양한 콘텐츠 업데이트와 효율적인 서비스 운영으로 한국 지역에서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리 수 성장을 기록했으며, ‘던전앤파이터’ 역시 중국 지역의 장기 서비스 운영 역량을 기반으로 기대치를 상회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설명했다.

넥슨의 또 다른 인기 IP(지식재산권)들의 선전도 두드러졌다. 

전 세계 3억 8,000만명의 유저를 보유하며 15년간 서비스 중인 ‘카트라이더’는 올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3배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2001년 출시한 ‘크레이지아케이드 BnB’의 모바일 버전인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 역시 지난 3월 서비스 론칭 후 약 한 달만에 글로벌 1,000만 다운로드를 달성하며 명성을 입증했다.

이에 넥슨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한 526억엔 기록했지만, 당기순이익은 환차익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534억엔을 기록했다. 

넥슨 측은 이번 실적에 대해 “핵심 타이틀의 탁월한 성과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전역에 걸쳐 고르게 성장했다”며 “넥슨은 매년 장기 흥행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주요 IP들과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을 통해 견조한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