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교육분야 임팩트기업 6곳 지원...사회공헌 저변 확대
교보생명, 교육분야 임팩트기업 6곳 지원...사회공헌 저변 확대
  • 한상희 기자
  • 승인 2019.05.1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합밸리, 한국사회투자와 손잡고 디지털분야 사회공헌 추진
교보생명과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가 후원하고 한국사회투자가 주관한 '푸른 바다 큰 고래 육성사업 2기' 사업 약정식에서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 선발업체 대표들과 차경식 교보생명 교보다솜이지원센터장(왼쪽부터)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과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가 후원하고 한국사회투자가 주관한 '푸른 바다 큰 고래 육성사업 2기' 사업 약정식에서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 선발업체 대표들과 차경식 교보생명 교보다솜이지원센터장(왼쪽부터)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교보생명)

[모닝경제] 교보생명이 사회적 임팩트를 창출하는 스타트업의 활동을 지원한다. 특히 아동 및 청소년 교육 분야에서 경쟁력 있는 임팩트기업을 선별해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를위해 교보생명은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재단법인 홍합밸리(이하 홍합밸리)와 함께 진행하는 ‘2019년 세상에 임팩트를 더하자, 업(UP)' 프로젝트(이하 임팩트업 프로젝트)의 임팩트 창출기업으로 3곳을 선정했다.

1개월 간의 심의를 통해 디지털 융복합 창의체험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주)유쾌한’, 3D프린터 및 두들러를 활용한 체험학습을 제공하는 ‘주식회사 체험왕’, 아동양육시설 보호 및 보호종료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디자인을 교육하는 ‘소이프스튜디오’ 등 3개사가 최종 선발됐다.

이들은 앞으로 1년 간 법무, 투자, IR, 마케팅 등 멘토링 프로그램과 사업계획서 작성 등 교육 및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제공받게 된다.

또한, 교보생명은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재단법인 한국사회투자와 손잡고 취약계층 아동 및 청소년 교육 솔루션 기업 지원을 위한 ‘푸른 바다 큰 고래 육성사업 2기’ 공모전도 진행했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취약계층 아동 및 청소년 교육 문제를 완화할 수 있는 솔루션을 발굴한 기업들이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최종 지원업체로 선발된 곳은 사단법인 피치마켓, 꿈틀협동조합, 주식회사 메이커스테크놀로지 등 3개사다.

이들에게는 솔루션 현실화에 필요한 사업비 등 금융지원과 사업역량 강화를 위한 경영지원 등 멘토링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