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제주노선 시간대별로 '운임 차등'
아시아나항공, 제주노선 시간대별로 '운임 차등'
  • 김영환 기자
  • 승인 2019.06.01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부터는 선호좌석, 비상구 좌석까지 확대

[모닝경제]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20일부터 제주노선에 시간대별 운임차이를 적용한다.

다시말해, 제주노선(서울~제주, 광주~제주, 대구~제주, 청주~제주, 부산~제주)에 선호시간을 도입한다는 것이다.

선호시간은 승객들이 몰리는 시간대로 내륙발 제주행은 11시59분 이전 출발편, 제주발 내륙행은 12시 이후 출발편이 해당되며, 그 외 일반 시간대와 차등으로 운임이 부과된다.

예를 들면 서울~제주노선 편도 주중 운임이 8만6천원이었으나, 6월20일부터는 선호시간 8만9천원(▲ 3천원), 일반 시간은 동일한 가격인 8만6천원(▲ 0원)에 판매된다. 

이와함께 아시아나는 7월부터 유료로 사전 배정이 가능한 이코노미클래스의 선호좌석을 확대  운영한다.

2016년부터 운영해 오고 있는 「선호좌석 사전예매 서비스」는 고객들이 선호하는 넓은 공간의 앞열 좌석을 일정액의 추가금액(▲단거리 3만원 ▲중거리 5만원 ▲장거리 15만원)을 지불할 경우 사전 배정해주는 서비스다.

7월부터는 앞열 좌석과 더불어 비상구 좌석도 선호좌석으로 추가 편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단, 비상구석의 승객은 비상 상황 시 캐빈승무원을 도와 승객들의 신속한 탈출을 도와야 하는 의무가 있기 때문에 일정조건을 충족하는 승객들에 한해 판매될 계획으로, 탑승 당일 카운터에서 추가적인 확인절차를 거쳐야만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