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계, 유튜브 Z세대 '재미(Fun) 마케팅'으로 공략
외식업계, 유튜브 Z세대 '재미(Fun) 마케팅'으로 공략
  • 정선경 기자
  • 승인 2019.06.0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자헛 먹방시리즈, 오리온 먹방대결, 빙그레 ‘마이 테이스트’ 캠페인 등

[모닝경제] 유튜브를 통해 콘텐츠를 소비해 ‘유튜브 세대’라고도 불리는 Z세대가 소비의 큰 축으로 떠오르면서 외식업계가 이들을 집중 공략하고 있다.

특히, ‘펀 마케팅(Fun Marketing)’ 활동에 주력하고 있는 모습이다.

Z세대는 1995년부터 2010년 사이에 출생한 세대로 현재 한국 전체 인구의 약 646만 명, 12.5%를 차지한다.

이들은 SNS 감성을 드러낼 수 있는 제품을 구매하며, 경험을 통해 신속한 구매 결정을 한다.

특히 소비과정에서 ‘재미’를 가장 추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최근 소비자들은 ‘재미있는 컨셉의 제품’에 가장 빠르게 반응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Z세대를 사로잡기 위한 외식업계의 발걸음이 나날이 분주해지고 있다.

개성 넘치는 제품은 물론, 특히 유튜브 콘텐츠를 기반으로 ‘재미’에 집중한 마케팅 활동을 적극 진행해 Z세대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려는 것이다.

피자헛의 ‘메가 플레이’ 릴레이 먹방, 오리온은 팝콘 먹방 대결, 빙그레의 ‘마이 테이스트’ 캠페인 등이 그 대표적 사례이다.

■ 한국피자헛 ‘메가 플레이’, 릴레이 먹방 이벤트!

한국피자헛, 재열·보물섬 등 인기 유튜버들과 릴레이 먹방 이벤트 진행
한국피자헛, 재열·보물섬 등 인기 유튜버들과 릴레이 먹방 이벤트 진행

한국피자헛은 신제품 ‘메가 크런치’ 피자 5종 출시를 기념해 인기 유튜버들과 협업, 릴레이 먹방 프로모션인 '메가 플레이'를 진행 중이다.

‘메가 플레이’는 4명의 인기 유튜버들이 각자의 스타일에 맞게 피자헛의 신제품 '메가 크런치' 피자를 리뷰하는 방식으로, 약 한 달에 걸쳐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된다.

현재까지 첫 번째 주자인 유튜버 재열, 두 번째 주자인 유튜버 보물섬, 그리고 세 번째 주자인 쯔양의 영상이 공개되었으며, 합계 조회수가 누적 106만회를 돌파하며 큰 반응을 얻고 있다.

‘메가 크런치’는 젊은 층을 공략해 한국피자헛이 야심차게 준비한 완전히 새로운 카테고리의 신제품이다.

■ 오리온 오징어땅콩, 인간과 햄스터 대결..과연 승자는?

오리온은 최근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에 햄스터와 인간의 팝콘 먹방 대결 영상을 선보였다.

땅콩맛 사료 5g과 오징어땅콩 300g을 놓고 펼치는 빨리먹기 진검승부다. 승자는 햄스터. 2분27초짜리 짤막한 이 영상은 게재 2주 만에 조회수 3,000회를 달성하며 구독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오리온은 "깜직한 사람일수록 '젤리'를 더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라는 엉뚱하고 귀여운 뉴스 형태 게시글을 게재해 조회수 180만회를 기록, 빅풋 기준 페이스북 인기 콘텐츠 톱10에 오르기도 했다.

■ 빙그레 – 바나나맛 우유로 팬케이크, 푸딩, 셰이크까지! 

백종원씨를 모델로 한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영상 광고.
백종원씨를 모델로 한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영상 광고.

빙그레는 바나나맛우유의 새로운 프로모션으로 백종원 씨를 모델로 기용, 바나나맛우유를 새롭게 즐기는 방법인 '마이 테이스트(My Taste)' 캠페인을 실시한다.

빙그레는 영상을 통해 바나나맛우유를 새롭게 즐기는 방법을 제시한다. 백종원 씨가 모델로 나와 바나나맛우유를 이용한 라떼, 팬케이크, 푸딩, 셰이크를 만드는 법을 소개한다.

해당 레시피는 백종원 씨가 직접 조리해보고 보완해 맛을 보장할 수 있다.  영상 광고는 바나나맛우유 공식 유튜브 채널 '안녕 단지'에 공개하기도 했다.

영상 광고 업로드와 함께 소비자 참여 이벤트도 실시한다. 이벤트 참여방법은 영상 광고 속에 나온 레시피를 직접 만들어 보거나 나만의 바나나맛우유를 즐기는 방법을 영상으로 찍어 응모하면 된다. 응모된 작품 중 내부 심사를 통해 선정된 참여자들에게는 UFC 파이터 김동현 선수의 유튜브 채널인 매미킴TV와의 합동 방송 또는 온라인 홍보 배너 광고를 지원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