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인오거닉' 성장에 집중...필요시 외부기술은 사버린다
삼성SDS, '인오거닉' 성장에 집중...필요시 외부기술은 사버린다
  • 신목 기자
  • 승인 2019.06.09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SDS 본사 사옥.
삼성SDS 본사 사옥.

[모닝경제] 최근들어 삼성SDS가 경쟁력 있는 외부업체의 보안기술에 대한 투자를 통해 신기술 확보에 나서는 횟수가 부쩍 늘고있다.

특히, 인오거닉(Inorganic, 무기관) 성장에 집중하며 경쟁력 있는 외부업체 기술은 필요할 경우 직접투자를 통해 바로 확보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삼성SDS(대표 홍원표)는 9일 삼성벤처투자펀드를 통해 차세대 보안 기술인 EDR 솔루션을 보유한 미국 센티넬원(SentinelOne)에 투자했다.

EDR은 Endpoint Detection and Response의 약자로서 PC, 서버, VDI(가상 데스크톱 환경) 등 단말에서 보안위협을 탐지하고 대응조치해주는 솔루션이다.

신종 악성코드가 매년 급증하고 있고 해킹기술이 진화함에 따라 새로운 악성코드와 해킹공격을 머신러닝으로 탐지하고 실시간으로 대응해주는 EDR솔루션이 부상하고 있다.

센티넬원 EDR 솔루션은 AI-머신러닝 기술로 다양한 악성코드 유형을 학습해 신종∙변종 악성코드와 해킹공격을 차단해준다.

또한 이 솔루션은 해킹 공격이 감지되자마자 침입경로 로그파일을 분석해 해킹 취약 경로를 막아 추가 피해가 없도록 해준다.

특히 랜섬웨어 공격시 EDR솔루션이 탐지 즉시 랜섬웨어를 삭제해 무력화시키고, 피해를 입은 파일들은 미리 백업한 데이터로 복원시켜 준다.

이에 앞서 삼성SDS는 서버리스 컴퓨팅 기술을 보유한 이스라엘 이과지오(Iguazio)에도 투자한 바 있고, 지난달에는 미국 애플리케이션 연계 솔루션 지터빗에 투자하는 등 차별화된 미래 핵심 기술에 연속 투자하고 있다.

지터빗 연계 솔루션의 기업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SaaS시스템 연계 기능을 미리 최적화하여 제공함으로써 서로 다른 시스템 간 연결을 위한 개발 시간과 비용을 줄여준다. 

실제 고객이 클라우드 기반 고객관리 SaaS인 세일즈포스와 기존 ERP를 연계할 경우, 지터빗 솔루션을 활용하면 전문가가 없더라도 전문가가 1~2일 걸리던 개발작업을 30분내로 끝낼 수 있다. 

지터빗 솔루션은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이용되는 세일즈포스(고객관리/영업), 워크데이(재무/인사)를 포함, 1,000개 이상 다양한 SaaS와 연계 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있어 고객이 손쉽게 활용 할 수 있다. 

또한 삼성SDS는 지난해 6월 베트남 IT서비스 기업 CMC 스마트팩토리 및 사이버 보안분야 공동 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최근엔 직접투자를 통해 더 강력한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도 구축했다.

CMC는 임직원 약 3천명의 베트남 IT서비스 기업으로 시스템 통합(SI), 소프트웨어 개발, 클라우드 및 IT인프라 운영 등이 주요 사업이다.

삼성SDS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분석, IoT 등 첨단 IT기술을 CMC의 현지 영업망 및 인지도와 결합해 최근 신흥 제조 강국으로 떠오른 베트남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특히 스마트팩토리, 클라우드, 사이버 보안 등 여러 분야에서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더 나아가 삼성SDS는 CMC의 우수한 기술 인력을 활용해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높여 동남아 등 해외 시장 진출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와관련 삼성SDS 한성원 보안사업담당(상무)은 “자체 보안솔루션에 신기술을 지속적으로 추가하여 고객에게 최고 수준의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차별화된 미래 핵심 기술을 적기에 확보하고 Inorganic 성장을 확대하기 위해 투자를 동반한 사업협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