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온라인 주식거래 국가 독일·영국 등 7개로 확대
키움증권, 온라인 주식거래 국가 독일·영국 등 7개로 확대
  • 한상희 기자
  • 승인 2019.06.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닝경제] 키움증권이 그동안 오프라인으로만 거래가 가능했던 독일, 영국, 인도네시아 주식의 온라인 매매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로써 현재 키움증권에서 주식거래가 가능한 국가는 총 9개로 이 중 미국, 중국, 홍콩, 일본, 독일, 영국, 인도네시아 7개 국가는 온라인 거래가 가능하며, 프랑스, 이탈리아 2개국은 오프라인으로만 거래 가능하다. 

12일 키움증권(대표 이현)에 따르면 독일, 영국, 인도네시아는 기존의 전화주문을 통해서만 거래 가능했지만, 지난 4월부터 키움증권 홈트레이딩시스템(HTS) 통해 거래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키움증권은 글로벌 브로커리지 사업을 더욱 키우고 있다. 서비스 국가 확대도 나날이 높아져가는 투자자들의 해외주식 투자열기에 발 맞춰 폭 넓은 매매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취지이다.

해외주식 온라인거래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키움증권 비대면 계좌개설 앱을 통해 계좌를 개설한 뒤 최근 출시한 해외주식 차세대 HTS ‘영웅문 글로벌’을 설치하면 된다. 

키움증권 글로벌영업팀 관계자는 “최근 해외주식 직구 열풍이 불어 미국, 유럽 국가 같은 선진국 뿐만 아니라 비교적 변동성이 큰 신흥국에 대한 니즈도 커져 고객의 해외투자 기회 제공 확대를 위해 거래가능 국가를 점차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