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webOS Auto’ 개발 탄력
LG전자,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webOS Auto’ 개발 탄력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6.2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핀란드 Qt社와 MOU 체결
25일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왼쪽), Qt社 CEO 유하 바렐리우스가 MOU를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25일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왼쪽), Qt社 CEO 유하 바렐리우스가 MOU를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모닝경제] LG전자와 핀란드 소프트웨어업체 Qt가 webOS 생태계를 확장하는 데 뜻을 같이 했다.

양사는 지난 25일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 Qt CEO 유하 바렐리우스(Juha Varelius) 등이 참석한 가운데 webOS의 연구개발과 생태계 확대를 위한 사업협력(MOU)을 맺었다.

핀란드 헬싱키에 본사를 두고 있는 Qt는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Graphical User Interface) 등을 빠르고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소프트웨어 도구인 ‘Qt’를 개발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협력하는 등 차량용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의 품질과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협력으로 webOS를 Qt의 레퍼런스 플랫폼으로 채택했다. 

이렇게 되면 LG전자는 향후 webOS 개발에 최신버전의 Qt를 빠르게 지원받는다. 또 양사는 webOS와 Qt의 오픈소스를 공동으로 개발해 서로의 강점을 벤치마킹하는 한편 webOS의 생태계 확대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스마트 TV와 디지털 사이니지는 물론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인 ‘webOS Auto(웹OS 오토)’의 개발에도 Qt를 활용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협력으로 ‘webOS Auto’의 개발에 한층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Qt가 이미 적용된 다양한 산업 분야로 webOS를 확산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LG전자 박일평 사장은 “Qt와의 협력으로 webOS의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객들에게 스마트 TV와 디지털 사이니지 뿐만 아니라 자동차, IoT, 로봇 등에서도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webOS는 LG전자의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2014년부터 스마트 TV, 디지털 사이니지, 스마트 가전 등 LG전자 스마트 기기에 탑재되며 안정성을 검증받은 플랫폼이다. 특히 새로운 서비스와 기술을 쉽게 적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구조로 설계돼 개발자들이 다양한 분야의 제품에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