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상장회사 주식액면가 대부분 '500원'
코스닥 상장회사 주식액면가 대부분 '500원'
  • 한상희 기자
  • 승인 2019.07.0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상장회사 26개사 액면변경... 액면분할 22개, 액면병합 4개
코스닥시장 상장회사들의 주식액면가는 '500원'이 약 83%를 차지하며, 대다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코스닥시장 상장회사들의 주식액면가는 '500원'이 약 83%를 차지하며, 대다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모닝경제] 주식시장 상장회사들의 가장 많은 주식액면가는 5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회사들은 82.7%가 액면가 500원 주식으로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6월말 기준 전체 상장회사에서 1주당 액면금액은 유가증권시장의 경우 500원과 5,000원을 합쳐 전체의 83%를 차지하고 있으며, 코스닥시장의 경우 500원이 82.7%로 다수를 차지했다. 

증권시장별 액면금액 분포현황을 보면 유가증권시장은 500원(47.8%), 5,000원(35.2%), 1,000원(10.8%) 순이며, 코스닥시장은 500원(82.7%), 100원(12.7%), 1,000원(2.3%)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 상반기 동안 액면금액을 변경한 회사 수는 26개사로 유형별로는 22개사(84.6%)가 액면분할을, 4개사(15.4%)가 액면병합을 실시했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법인 11개사(42.3%), 코스닥시장법인 15개사(57.7%)로 각각 나타났다. 

변경된 액면금액 기준으로는 500원 및 100원의 비중이 각각 동일하게 36.4%로 주종을 차지하고 1,000원의 비중이 18.2%를 차지했다. 

액면분할의 경우 롯데칠성음료 등 8개사(36.4%)가 1주당 액면금액을 5,000원→500원으로 분할, 미래아이앤지 등 8개사(36.4%)가 500원→100원으로 분할했다.

그 외 5,000원→1,000원으로 4개사, 500원→200원으로 2개사가 분할했다. 

액면병합의 경우 코스닥시장에서 500원→1,000원, 100원→1,000원, 100원→500원 및 100원→200원으로 각각 1개사씩 총 4개사가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6월말 현재 증권시장에는 1주당 100원, 200원, 500원, 1,000원, 2,500원, 5,000원 등 6종류의 액면주식과 무액면주식이 유통되고 있으므로, 투자자 입장에서는 현재 증권시장에서 다양한 액면금액의 주식이 유통되어 주가의 단순 비교가 어려우므로 투자 시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의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닝경제 SNS